문화·체육 분야서 소외된 사람 챙기는 ‘문화돌봄사’ 도입 추진

문체부, 비대면 시대 문화전략 발표

사진=뉴시스

정부가 문화나 체육 분야에서 소외된 이들이 혜택을 볼 수 있도록 돕는 ‘문화돌봄사’ 도입을 추진하기로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비대면 시대’가 도래한 것과 관련해서도 디지털 문화 격차를 해소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박양우(사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24일 열린 제8차 사회관계장관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이 담긴 ‘따뜻한 연결사회를 위한 비대면 시대의 문화전략’을 발표했다. 문체부는 3대 추진 전략으로 ‘사람 중심의 디지털 연결 문화 조성’ ‘사람과 사람 사이의 연결 활성화’ ‘사람과 사회의 연결 기반 강화’를 제시했다.

가장 눈길을 끄는 내용은 문화돌봄사 제도다. 이 제도는 저소득층이나 고령층 등 사회에서 고립되거나 소외된 이들에게 지역 사회의 문화 및 체육 프로그램을 소개해주는 것으로, 영국에서도 실시되고 있다. 문체부는 이 제도 외에 앞으로 국가통계를 조사할 때 ‘문화활동’이나 ‘여가행복지수’ 관련 항목을 추가해 정책 자료로 활용할 방침이다. 저소득층에 한정해 지원하는 ‘통합문화이용권(문화누리카드)’도 청소년과 은퇴 연령층까지 점진적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각종 문화예술 치유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치유 관광’ ‘치유 순례길’ 조성 등을 통해 ‘사회적 심리 방역’도 강화할 계획이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디지털 교육이 중요해지면서 새로운 환경에 걸맞은 다양한 인문콘텐츠 제작에도 뛰어들기로 했다. 온라인 환경에 익숙지 않은 사용자를 위해 박물관이나 미술관 등 문화시설을 첨단기술 문화체험공간으로 조성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아울러 문화기술포럼을 개최해 새로운 기술이 한국인의 삶에 미치는 영향도 분석해나갈 계획이다.

문체부는 이 밖에도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된 이후 문화 분야에 다시 활력을 불어넣을 종합 대책도 마련하기로 했다.

박지훈 기자 lucidfall@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