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가자들이 ‘보이스 코리아’만 기다렸다고 그래요”

엠넷 박상준 PD 서면 인터뷰

‘보이스 코리아’를 이끄는 박상준 PD. 엠넷 제공

“참가자들이 ‘그동안 이 프로그램만 기다렸다’고 하더라고요. 오롯이 노래로만 대결할 수 있다는 게 이 오디션의 정체성이자 매력이죠.”

7년 만에 돌아온 엠넷 ‘보이스 코리아’를 이끄는 박상준 PD는 최근 국민일보와 서면 인터뷰에서 이렇게 자평했다. 박 PD는 “더구나 이번 참가자들은 음악적 성향이 한쪽에 치우쳐 있지 않다”면서 “다양한 장르와 음색의 참가자들이 모일 수 있었던 것도 얼굴, 몸매 등 비주얼적 요소를 제거한 포맷의 힘”이라고 강조했다.

박 PD의 말에서 자신감이 묻어나는 이유는 ‘보이스 코리아’의 화력이 그만큼 상당해서다. 지난달 29일 첫 방송부터 2049 남녀시청률 정상에 오른 프로그램은 화제성을 거듭 올리고 있다. 김예지 김영흠 정주영 임한나 정유진 박주희 대중소 등 실력파들이 매회 등장해서다. 유튜브에 업로드된 김예지의 ‘골목길’ 조회 수는 현재 375만회, 김영흠의 ‘내 사랑 내 곁에’는 벌써 220만회를 넘어섰다.

엠넷이 7년 만에 선보이는 ‘보이스 코리아’는 김예지(사진) 등 실력파 보컬리스트들을 매회 발굴하면서 화제 몰이를 하고 있다. 엠넷 제공

‘보이스 코리아’는 네덜란드 예능 ‘더 보이스’를 국내 정서에 맞게 다듬은 프로그램이다. ‘뒤돌아 앉은 코치진이 참가자 노래를 듣고, 마음에 들면 버튼을 눌러 의자를 돌린다.’ 이 직관적이고 세련된 ‘블라인드 오디션’은 2012년 시즌1 당시부터 엠넷 간판 ‘슈퍼스타K’(2009)와 비견될 만큼 화제를 모았다. 시즌1의 손승연 유성은을 시작으로 이듬해 시즌2에서 이예준 하진 신유미 등을 배출하며 보컬리스트 산실 역할도 했다.

박 PD는 “제작진은 판을 까는 사람”이라며 인기의 공을 출연진에게 돌렸다. 하지만 프로그램에는 오랜 준비가 엿보인다. 먼저 참가자들의 성장을 이끄는 코치진들이 시즌1~2의 신승훈 강타 백지영 길에서 보아 성시경 김종국 다이나믹 듀오로 전면 교체됐다. 참가자들의 다양한 음악 스펙트럼을 아우를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재야 보컬리스트들에서 기성 가수들과 그룹도 출전할 수 있도록 문을 넓혔다.

특히 높은 ‘음악적 완성도’를 구현하기 위해 노력을 쏟았다는 박 PD는 “‘보이스 코리아’ 시즌1 때부터 활약한 권태은 음악 감독님과 함께 참가자들의 선곡과 편곡, 밴드 구성 하나하나 꼼꼼하게 얘기 나누며 무대를 만들고 있다”고 전했다.

아이돌이 아닌 보컬리스트를 대상으로 한 ‘보이스 코리아’는 과거 팬덤이 만들어지지 않아 아티스트들이 향후 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치는 데 한계를 보이기도 했다. 박 PD는 “우승자의 경우 짧은 기간이라도 전속 계약을 진행해 바로 앨범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말 투표조작 논란이 일었던 ‘프로듀스’와는 달리 ‘실력만 있다면 누구든 가수가 될 수 있다’는 프로그램 슬로건은 오디션 프로그램의 탄생 배경을 다시 생각하게 한다. 7년 만에 복귀한 ‘보이스 코리아’는 ‘프로듀스’ 사태로 무너졌던 ‘오디션 프로그램의 공정성’에 대한 신뢰를 회복하는 첫걸음인 셈이다.

박 PD는 “시청자분들께 참가자들의 이야기와 목소리, 음악으로 감동을 전해드릴 수 있기를 바란다”며 “최근 코로나19로 무대가 없어 힘들어하는 뮤지션들에게 작은 기회의 장을 열어주는 것만으로도 뿌듯하다”고 말했다.

강경루 기자 r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