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설교] 온 힘을 다해 평화를 구하라

창세기 32장 24~32절


창세기에 등장하는 야곱은 유난히 파란만장한 삶을 살았습니다. 그는 뛰어난 능력으로 자신의 욕망을 실현하고 그 과정에서 신의를 배신하기도 하고 속이는 것도 마다하지 않았습니다. 마치 오늘날 현대인의 자화상을 보는 것 같습니다. 야곱은 형을 속이고 가족과 고향을 떠나 외삼촌 집에서 20년을 살면서 크게 성공합니다. 그러나 야곱은 자신의 지략과 노력으로 크게 성공했지만, 라반과의 관계가 악화하여 고향으로 돌아갈 수밖에 없었고 그 길은 절대 순탄하지 않았습니다. 고향에는 복수의 칼을 갈고 있는 형 에서가 있었기 때문입니다. 형에게는 훈련된 400명의 군사가 있었습니다. 절체절명의 위기입니다.

야곱은 이 위기를 멋지게 극복하고 해피엔딩의 주인공이 됩니다. 형과 화해를 통해 온 가족의 생명을 유지했고, 평생 모은 자산을 지켰으며 12지파의 창시자로서 이스라엘 역사의 실제적인 시조가 되었습니다. 이 놀라운 인생역전의 열쇠가 무엇입니까.

야곱이 승리하게 되는 전환점은 얍복 나루였습니다. 야곱은 가족들을 먼저 고향 쪽으로 향하게 한 후 얍복 강가에 혼자 남았습니다. 그 밤이 지나면, 오래전 헤어진 형을 다시 만나야 합니다. 형 에서와의 만남이 화해일지, 전쟁일지 예측할 수 없습니다. 그 절체절명의 밤에 야곱은 얍복 나루에서 천사와 밤새 씨름을 합니다. 야곱은 이 씨름에서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매달립니다. 모든 것을 걸고 결사적으로 매달립니다.

야곱은 이 씨름에서 ‘이스라엘’이라는 새로운 이름을 얻습니다. 하나님이 다스리는 삶을 시작합니다. 그리고 하나님께 매달려 축복을 받은 장소를 ‘브니엘’이라 불렀습니다. 브니엘이란 하나님의 얼굴입니다. 야곱은 그날 목숨을 건 씨름을 통해 하나님의 얼굴을 본 것입니다. 하나님을 만난 것입니다. 그리고 다음 날 20년 만에 형제가 만나는 장면에서 기적 같은 일이 일어납니다. 형 에서가 달려와 야곱을 끌어안고, 형제는 서로 입 맞추고 웁니다. 형 에서를 만난 야곱은 이렇게 말합니다. “내가 형님의 얼굴을 뵈온즉 하나님의 얼굴을 본 것 같사오며 형님도 나를 기뻐하심이니이다.”(창 33:10)

오늘 말씀에서 우리는 무엇을 배웁니까. 야곱은 자신의 인생 전환점인 얍복 나루에서 자신이 이룬 것을 지키려고 결사적으로 매달렸습니다. 그는 그 일로 하나님을 만났고, 형 에서의 모습에서도 하나님의 얼굴을 봅니다. 하나님을 만남으로 형제 화해의 대역사가 일어난 것입니다. 오늘 우리가 야곱처럼 결사적으로 매달려 지켜야 할 것은 무엇입니까. 평화입니다. 전쟁 없는 세상입니다.

우리는 70년 전 비극적인 전쟁 상황으로 돌아갈 수 없습니다. 극한 대립으로 살아왔던 지난 냉전시대의 상황을 반복할 수 없습니다. 우리가 평화를 이루기 위해 살아온 세월을 수포로 돌릴 수는 없습니다. 우리에게 전쟁은 곧 파멸입니다. 70년 전과는 비교할 수 없이 발달한 무기체계에서 다시 전쟁이 일어난다면 그 희생은 상상할 수 없습니다. 한반도에서 전쟁은 결코 일어나서는 안 됩니다. 이 전쟁을 막으려면 하나님께 매달려야 합니다. 평화를 주시라고, 하나님께서 통치하시라고 결사적으로 매달려야 합니다. 평화는 공짜가 아닙니다. 우리는 평화를 위해서 기도의 대가를 지급해야 합니다. 평화는 궁극적으로 하나님 손에 달려 있기 때문입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를 통해 이룬 화해와 평화가 한반도 위에 충만히 임하기를 간절히 기도합니다.

육순종 서울 성북교회 목사

◇서울 성북교회는 하나님의 영광을 위하고 이웃을 섬기며 빛과 소금이 되기 위해 존재합니다. 육순종 목사는 현재 한국기독교장로회 총회장으로 섬기고 있습니다.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