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평론’ 30년… 한국 생태운동의 상징

[삶의 자취] 김종철 녹색평론 발행인

김종철 녹색평론 발행인. 뉴시스

한국 생태운동의 상징적 존재였던 김종철 녹색평론 발행인이 숙환으로 25일 서울 종로구 자택에서 세상을 떠났다. 향년 73세.

1947년 경남 함양 출신인 고인은 70년 서울대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하고 80년부터 영남대 교수로 일했다. 91년에는 격월간 잡지 녹색평론을 창간했으며 2004년부터는 교직을 그만두고 생태운동에 매진했다. 그가 주도했던 녹색평론은 한국 생태주의의 이론적 근간을 제공하면서 주요한 사회 담론까지 제시하는 매체로 평가받았다. 고인은 지난해 펴낸 저서 ‘근대문명에서 생태문명으로’에서 근대문명의 폐해를 극복할 수 있는 생태문명의 중요성을 역설하기도 했었다.

저서로는 ‘시와 역사적 상상력’ ‘간디의 물레’ ‘땅의 옹호’ ‘비판적 상상력을 위하여’ 등이 있다. 평론집 ‘시적 인간과 생태적 인간’으로 99년 대산문학상을 받았고 2001년에는 교보환경문화상 대상을 수상했다. 유족으로는 부인 김태언(전 인제대 교수)씨와 아들 형수(대학 강사)씨, 딸 정현(녹색평론 편집장)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3호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27일 오전 9시.

박지훈 기자 lucidfall@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