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가 우리에게 가한 침략과 착취의 역사를 왜곡하고 지우려는 일본 극우의 파렴치 행위는 새삼스럽지 않다. 침탈로 얼룩진 일제의 어두운 과거를 정당화하기 위해 국제사회와의 약속도 손바닥 뒤집듯 팽개치는 게 일본 극우이고, 아베 정권이다. 하시마(일명 군함도)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될 수 있었던 건 조선인 강제징용 역사를 올바로 알리겠다는 아베 정권의 약속이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 약속은 이행되지 않았다.

국제적 신의를 저버린 아베 정권에 맞서 우리 정부가 군함도의 세계유산 등재 취소 등을 요구하는 서신을 유네스코에 보낸 건 왜곡된 역사를 바로잡기 위한 지극히 당연한 조치다. 그럼에도 일본 극우 매체 산케이는 28일 사설 형식의 논설을 통해 우리 정부의 조치를 오히려 “역사 왜곡”이라며 적반하장식 억지 주장을 폈다. ‘징용은 강제노동이 아니며, 임금 지급을 동반한 합법적인 근로 동원’이라는 것이다. 산케이의 논리는 일제의 조선인 징용을 불법 노동이라고 밝힌 국제노동기구(ILO)의 견해와 배치되는 궤변이다. 뿐만 아니라 군함도의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결정한 2015년 7월 세계유산위원회에서 강제노역을 인정한 당시 일본 정부 대표 발언과도 어긋난다.

이보다 더 어처구니없는 것은 이런 터무니없는 주장에 동조하는 한국인이 있다는 사실이다.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도 그중 하나다. 그는 최근 한 우익 성향 일본 잡지 8월호에 기고한 글에서 “징용 간 사람들 대부분은 강제로 끌려간 것이 아니라 돈 벌러 간 것”, “한국의 젊은 여자들이 위안부로 나서게 된 것은 민간 매춘업자에게 취업 사기를 당해서였다”는 등 일본 극우의 주장을 그대로 되풀이했다. 이 글이 일본에서 어떻게 악용될지 류 교수 본인도 모르진 않을 거다. 일본 극우의 대변인이 될 거면 차제에 일본으로 귀화하는 게 어떤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