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사랑의 언덕’ 1960년대 인기가수 박형준 별세


‘첫사랑의 언덕’이라는 노래로 유명한 가수 박형준(본명 박찬순·사진)씨가 별세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향년 83세. 미국 시애틀에 거주하던 박씨는 뇌출혈로 투병하다가 지난 22일 세상을 떠났다.

대학 시절 미8군 무대에서 활동한 고인은 1962년 ‘소나무 길’로 데뷔했다. ‘첫사랑의 언덕’ ‘쓸쓸한 크리스마스’ ‘열쇠를 파는 사나이’ 등의 히트곡을 남겼다. 80년 발표한 ‘작은새’를 마지막으로 활동을 접었고, 83년 가족들과 미국으로 건너가 시애틀에서 레스토랑을 운영했다. 유족으로는 부인 이은숙씨와 딸 미영씨, 주원씨가 있다. 유족은 고국에 묻히고 싶다고 밝혔던 고인의 뜻대로 한국에서 수목장을 치를 예정이다.

박지훈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