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해의 가장 중간 지점에 도달했습니다. 새해의 소망과 비전을 품고 열심히 달려와 반환점을 돌 때입니다. 앞으로 달려갈 후반전을 생각하며 중간 평가를 할 시점입니다.

올 전반기는 시작하자마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이라는 복병을 만나 모든 계획이 엉클어져 버렸습니다. 움직이지 못하고 대면 접촉이 제한받았습니다. 전 세계가 동일한 문제를 만나 지금도 씨름하고 있습니다. 여기까지 어떻게 올라왔는지도 모르겠는데, 내려갈 길은 보이지도 않는 형국입니다. 그런데도 분명한 사실 한 가지가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이 모든 형편을 알고 계시며 통치하신다는 것입니다. 모두가 멈추고 숨죽이고 있는 가운데에서도 주님은 시공을 초월해 일하고 계십니다. 우리는 나중에서야 주님이 베푸신 은혜를 깨닫게 될 겁니다.

고은 시인의 ‘그 꽃’이라는 시가 있습니다. “내려갈 때 보았네/ 올라갈 때 보지 못한/ 그 꽃.”

이제 반환점을 돌아 후반부의 경주를 시작합니다. 힘들고 경황이 없어서 보지 못했지만, 하나님이 우리를 위해 심어 놓은 위로의 꽃을 곳곳마다 발견하는 후반기가 됐으면 합니다.

이성준 목사(인천수정성결교회)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