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년 동안 우리는 기습적인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흔들리지 않고 정면 돌파하면서 전화위복의 계기를 만들었다”고 평가했다. 서영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3차 추경을 간절히 기다리는 국민과 기업들의 절실한 요구에 국회가 응답해줄 것을 다시 한번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여야 원 구성 협상 결렬로 여당이 상임위원장을 독식하게 된 상황에서 조속한 추가경정예산안 처리를 거듭 촉구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21대 국회 임기가 시작된 후 벌써 한 달인데 자칫하면 아무것도 하지 못한 채 첫 임시국회 회기가 이번 주에 끝나게 된다”며 “코로나19로 인한 국민들의 경제적 고통을 국회가 더는 외면하지 않으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6일 국회를 향해 조속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안 처리를 요청하는 등 국회 정상화를 계속 요구해 왔다.

여야 원 구성 협상 결렬로 여당이 상임위원장직을 모두 차지하면서 문 대통령의 국회 개원 연설 일정도 더 불투명해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개원식은 국회에서 판단할 몫”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회의에서 일본의 소재·부품·장비 수출 규제 1년을 앞두고 민·관의 대응을 높이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년 우리는 기습적인 일본의 조치에 흔들리지 않고 정면 돌파하면서 오히려 전화위복의 계기를 만들었다”며 “우리의 주력 산업인 반도체와 디스플레이의 핵심 소재를 겨냥한 일본의 일방적 조치가 한국 경제에 직격탄이 될 것이라는 부정적 전망은 맞지 않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단 한 건의 생산 차질도 일어나지 않았고,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국산화를 앞당기고 공급처를 다변화하는 등 핵심 품목의 안정적 공급체계를 구축하는 성과를 만들어냈다”며 “아무도 흔들 수 없는 강한 경제로 가는 길을 열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전 세계는 코로나 상황 속에서 보호무역주의와 자국 이기주의가 강화되고 있으며, 국제 분업체계가 균열되고 글로벌 공급망이 빠르게 재편되고 있다. 일본의 수출 규제와 비교할 수 없는 대단히 심각한 위협”이라며 “보다 공세적으로 전환해 글로벌 공급망 위기를 우리의 새로운 기회로 만들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임성수 기자 joyls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