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거남의 아들을 여행용 가방에 가둬 심정지 상태에 이르게 한 40대 여성이 지난 3일 영장 실질심사를 위해 대전지방법원 천안지원으로 들어서는 모습. 연합뉴스

9살 아들을 여행용 가방에 가둬 숨지게 한 의붓엄마가 당초 알려졌던 것과 달리 가방 위에서 뛰어 아이의 몸을 압박했으며, “숨을 못 쉬겠다”는 아들 말에도 아랑곳없이 헤어드라이어로 뜨거운 바람까지 불어넣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이 비정한 엄마를 살인혐의로 기소해 재판에 넘겼다.

대전지방검찰청 천안지청은 살인 및 아동복지법 위반(상습아동학대), 특수상해 혐의로 A씨(41)를 구속 기소 했다고 29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일 B군을 가로 50㎝·세로 71.5㎝ 크기의 여행용 가방에 3시간 정도 감금했다. 이후 외출을 마치고 돌아온 오후 3시20분쯤 이보다 조금 더 작은 크기의 가방에 B군을 다시 가뒀다. 아이가 가방 안에 용변을 봤다는 이유에서였다.

B군이 “숨이 쉬어지지 않는다”고 수차례 호소했음에도 A씨는 이 가방 위에 올라가 수차례 뛰었고, 심지어 가방 안에 헤어드라이어로 바람까지 불어넣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B군은 그날 저녁 심정지 상태로 발견된 뒤 이틀 뒤 사망했다.

이밖에도 A씨는 지난해부터 12번이나 B군에게 폭력을 동반한 학대를 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요가링으로 이마를 때리는 식이었다. 아버지가 재혼하는 바람에 1년6개월 전부터 A씨와 같이 살게 된 B군은 그 기간 중 1년 가까이 고문에 가까운 학대를 당한 셈이다.

검찰은 “피의자가 아동을 지속적으로 학대해 왔고 범행 당일에도 7시간이나 가방에 가두고 실신해 호흡이 없는데도 40분이나 방치했다”며 “살인의 고의가 인정된다”고 밝혔다.

한편 B군 친아버지 역시 아동복지법 위반(아동학대)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천안=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