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교헌금 모금·사회공헌 활동에 IT 활용한다

‘체리 희망 나눔 플랫폼’ 협약

선교단체 FMnC 김강석 대표, GMP 안태준 이사장과 이재화 대표, 소프트웨어개발업체 이포넷 이수정 대표(오른쪽부터)가 30일 서울 서대문구 GMP 사무실에서 선교 협력을 위한 협약식을 가졌다. GMP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장기화됨에 따라 선교단체도 재정 운용 방식의 변화를 모색하고 있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게 IT(정보기술)를 활용해 선교 기금을 조성하고 사역 모델을 만드는 게 핵심이다. 한국해외선교회 개척선교회(GMP)는 30일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사무실에서 기술과학전문인선교회(FMnC), 소프트웨어 개발업체인 이포넷과 ‘체리 희망 나눔 플랫폼’ 사업 제휴 및 향후 선교사역의 협력에 대한 협약식을 가졌다. GMP는 이포넷이 개발한 블록체인 기반 기부플랫폼 ‘체리 희망 나눔 플랫폼’을 활용해 사회공헌 활동과 선교헌금 모금 등에 나설 예정이다. 기부금 영수증도 이 플랫폼으로 발급한다. 이포넷은 GMP의 선교 후원금과 캠페인의 기부금 모집을 대행하고 플랫폼 운영과 관리를 맡는다. GMP에 기부금 정산 서비스도 제공한다.

서윤경 기자 y27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