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의료원, 미국 파송 선교사에 마스크 지원


연세의료원(원장 윤도흠)이 지난 29일 서울 서대문구 의료원 종합관에서 미국장로교(PCUSA)와 미국연합감리회(UMC)에 KF94 마스크를 각각 1만장씩 전달했다(사진). 전달식에는 임춘식 PCUSA 한국선교회 대표와 UMC 세계선교부 아시아사무소 폴 공 국장이 참석했다.

연세의료원은 우리나라에서 사역하다 미국으로 돌아간 선교사와 가족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사랑의 마스크를 전달하기 위해 이날 행사를 마련했다.

윤도흠 원장은 “우리나라에 위생 개념조차 없던 시절 선교사들이 우리 병원을 세워 의술을 베풀었다”면서 “많지 않은 마스크로 그 사랑에 다 보답할 수는 없다. 다만 우리가 여전히 선교사님들의 사랑을 기억하고 있다는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마스크를 준비했다”고 인사했다.

임 대표는 “미국장로교를 대표해 큰 사랑을 주신 연세의료원에 감사 인사를 드린다”고 했다. 폴 공 국장도 “한국처럼 선교사들을 기억하고 관심을 전하는 나라가 많지 않다”면서 “같은 한국인으로 자랑스럽다”고 밝혔다.

현재 미국에는 PCUSA와 UMC 소속으로 한국에 파송됐던 선교사가 각각 300명과 150명 정도 생존해 있다. 연세의료원은 이날 항공편으로 미국의 두 교단 본부로 마스크를 보냈다. 미국 현지에서는 이를 받아 선교사들의 가정으로 개별 발송한다. ‘하나님의 사랑으로 인류를 질병으로부터 자유롭게 한다’는 표어를 가진 연세의료원은 1885년 호러스 알렌(1858~1932) 선교사가 설립한 광혜원에 뿌리를 두고 있다.

글·사진=장창일 기자 jangc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