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만일 미쳤어도 하나님을 위한 것이요 정신이 온전하여도 너희를 위한 것이니.(고후 5:13)

If we are out of our mind, it is for the sake of God; if we are in our right mind, it is for you.(2Corinthians 5:13)

‘크레이지 영어’라는 이름의 영어학습이 유행하던 때가 있습니다. 한마디로 영어에 미쳐보자는 얘기입니다. 이런 풍속도를 보면서 나는 과연 예수에 미쳐 있는지 질문해 봅니다. ‘미쳐도 제대로 미치기만 하면 성령의 역사와 기적이 우리 삶 가운데 펼쳐질 텐데’라는 생각도 합니다. 요즘은 말씀의 본질이 왜곡된 시대입니다. 하나님의 뜻을 깨닫지 못한 채 살아가는 사람도 많습니다. 인간의 욕심만 좇으면서 양다리 신앙인으로 사는 게 이 시대의 상식처럼 굳어진 것 아닐까요. 그래서 두렵습니다. 다시 한번 온전히 예수 그리스도에게 미치는 그날을 소망하며 힘차게 외쳐봅니다. “주님께만 미쳐보자”라고 말이죠.

박경철 목사(시와사랑이있는교회)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