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가정예배 365-7월 7일] 이제 결단하셨습니까


찬송 : ‘나 주를 멀리 떠났다’ 273장(통 331)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누가복음 15장 15~19절


말씀 : 예수님이 말씀하신 세 가지 비유는 아버지를 떠나 세상으로 향했던 탕자에게 집중됩니다. 시간이 흐를수록 곤경에 처하게 되자 이 아들은 과거를 돌이켜 생각하면서 중요한 전환의 계기를 맞게 됩니다. 먼저 아들은 어려움을 당하면서 아버지 집을 생각하게 됩니다. 세상을 동경해 당당하게 아버지를 떠났는데 시간이 지나면서 가지고 있던 돈은 다 떨어졌고, 그가 있던 나라에 큰 흉년이 들어 돼지를 치게 됩니다. 돼지가 먹는 쥐엄나무 열매로 배를 채우려 했지만, 이마저도 주는 자가 없을 정도로 곤경에 처했습니다. 그런데 아버지 집을 생각해 보니 언제나 양식이 풍족했을 뿐 아니라 많은 품꾼 중 누구도 자기처럼 굶주리는 사람이 없었습니다. 우리가 세상을 살면서 이렇게 자신의 상황에 대한 객관적인 판단을 내릴 수 있다는 점은 매우 중요한 일입니다.

하나님이 은혜를 주시면 하나님 앞에서 자신의 상황이 어떤지 정확히 깨닫게 됩니다. 이 아들은 자기가 아버지에게 행했던 것이 죄였음을 깨달았습니다. 사실 하나님은 이 아들을 아버지의 품속에 두셨고 그는 겸손하게 아버지의 교훈을 들었어야 합니다. 그래서 하나님은 아버지를 통해 아들을 가르치고 통제하는 가족 공동체를 허락하셨습니다.

그런데 이 아들이 아버지를 떠난 것은 아버지를 인정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하나님도 인정하지 않았다는 증거입니다. 인간은 하나님이 주시는 것에 만족하지 않고 더 많은 것을 소유하려고 물불을 가리지 않는 경향이 있습니다. 이 아들은 아버지의 뜻을 거역하고 자기 욕심을 따라 세상으로 나갔음이, 바로 죄라는 사실을 비로소 깨닫게 됐습니다.

이제 이 아들은 모든 자존심을 버리고 아버지께 돌아가기로 합니다. 잘못을 저지른 아들로서는 다시 아버지에게 돌아가는 데 있어 여러 걸림돌이 있었을 겁니다. 아버지 앞에서 자기가 틀렸다는 사실을 인정한다는 게 얼마나 부끄러운 일입니까. 아버지를 떠날 때와는 달리 자신이 계획했던 대로 일이 잘 풀리지 않았고 설상가상으로 어려운 일만 겹쳤습니다.

그나마 늦었지만 이제라도 자신의 잘못된 판단에 대해 후회하고 반성하는 것은 정상적인 일입니다. 이 아들은 자기가 아버지에게로 돌아가야 한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아버지에게 돌아가서는 품꾼의 하나가 될 각오를 하고 아버지 집으로 향하게 됩니다. 이것이 바로 회개하는 자의 바른 모습이요, 진정한 회개를 통해 하나님과 관계가 회복되는 것입니다.

회개는 마음속에서만 이뤄지는 게 아니라 행동으로 나타나야 합니다. 자기가 잘못된 위치에 있다는 점을 깨닫게 됐을 때, 바른 위치로 돌아가기로 결단하고 그대로 이행하는 것이 진정한 회개입니다.

기도 : 신실하신 하나님 아버지, 자기가 행했던 것이 죄였음을 깨닫고 회개하며 아버지께로 돌아가겠다고 결단한 아들처럼 우리도 회개하며 돌이키는 자가 되게 하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주기도문

장덕봉 목사 (요나3일영성원 원목)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