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사상 두 번째 지휘권 발동에도 검찰 내부에서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사퇴해선 안 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검·언 유착’ 의혹과 관련해 여권의 사퇴 압박이 거세지고, 추 장관의 지휘권 행사까지 이뤄진 상황에서 오히려 윤 총장에게 자리를 지켜 달라고 요구하고 있는 것이다.

5일 법조계에 따르면 전국 고검장·검사장 대다수는 지난 3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검찰총장이 굳건하게 자리를 지켜야 한다”는 의견을 피력했다고 한다. 윤 총장의 거취를 둘러싸고 논란이 반복되는 가운데 검찰총장이 스스로 물러나는 데 대한 반대 입장을 밝힌 것이다.

윤 총장은 최근 전문수사자문단을 소집한 것을 두고 여권의 비판을 받아 왔다. 윤 총장이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의 이의제기에도 측근 검사장을 감싸기 위해 일방적으로 수사자문단을 소집했다는 논란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이에 일부 여당 의원들은 윤 총장의 사퇴를 주장했고, 추 장관은 지난 2일 수사자문단 소집 중단을 지휘했다. 하지만 검찰 내부에서는 ‘윤 총장이 사퇴해선 안 된다’는 기류가 강하다. 여러 측면이 있지만 우선 수사팀이 ‘편파적 수사’를 하고 있다는 시각이 존재한다. 이 사건을 보도한 MBC와 제보자 지모씨 등에 대한 압수수색은 진행조차 안 되고 있다는 것이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윤 총장이 공정성을 기하기 위해 노력한 부분이 있다는 말도 나온다. 윤 총장이 검·언 유착과 관련해 부장회의에 사전보고를 하지 말고 지휘 사항을 결정하도록 지시를 내렸고, 실제로 측근 검사장의 압수수색 여부를 알지 못했다는 것이다. 또 서울남부지검에 최경환 전 경제부총리 의혹보도와 관련한 고소장이 접수됐음에도 “공정한 수사를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이를 서울중앙지검에 배당하는 등 검·언 유착 관련 사건 일체를 수사팀에 맡긴 점도 거론되고 있다.

추 장관의 지휘에 위법성이 있다는 인식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고검장·검사장 회의에서는 “지휘권 자체를 박탈하는 것은 위법·부당하다”는 의견이 주로 제시된 것으로 전해졌다.

‘지휘권 수용 여부’ 장고 들어간 윤석열… 파국이냐 봉합이냐
통합당 “검·언유착 의혹 특검으로 해결하자” 전방위 공세
“검찰총장이 일선 수사 끼어들어 방향 틀고 방해하면 안돼”

허경구 기자 ni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