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故) 최숙현 선수의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 동료 선수들이 6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인과 자신들에게 가해졌던 감독·주장·팀닥터의 폭행·폭언을 고발하고 있다. 최종학 선임기자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팀은 감독과 특정 선수만의 왕국이었습니다.”

고(故) 최숙현(23) 선수의 동료들이 6일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전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 김규봉 감독과 주장 장모씨, 팀닥터 안모씨의 추가 폭행·폭언 사실을 증언했다. 반면 가해자로 지목된 이들은 같은 시간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상임위원회의 긴급 현안 질의에 참석해 가해 사실을 전면 부인했다. 대한철인3종협회는 이날 김 감독과 장씨에게 영구제명 처분을 내렸다.

피해 선수들이 처벌 1순위로 지목한 건 장씨였다. 선수들은 “장씨는 숙현 언니를 정신병자라며 가깝게 지내지 못하게 했다”며 “몰래 방에 들어와 휴대폰 잠금을 풀고 카카오톡을 읽었으며, 자신과 사이가 나쁜 사람과 연락하지 못하게 했다”고 밝혔다. 한 선수는 “고소공포증이 있는 제 멱살을 잡고 옥상으로 끌고 가 ‘뛰어내리라’ 협박했다”며 “감기몸살에 걸렸을 땐 훈련하지 않았다고 선배를 시켜 각목으로 폭행해 피멍이 들었다”고 증언했다.

안씨의 성추행 의혹도 제기됐다. 선수들은 “팀닥터가 심리치료를 이유로 가슴과 허벅지를 만지는 등 성적 수치심을 느끼게 했다”고 했다. 진술서에 따르면 안씨는 한 선수의 뺨을 때리다 “내가 널 얼마나 예뻐했는데”라고 말하며 볼에 뽀뽀하기도 했다. 수영 동작을 가르친다며 “남자친구를 안을 때처럼 끌어안으라”고 했다는 내용도 있다.

김 감독의 폭행은 더 구체적이었다. “빵 20만원어치를 토하도록 먹게 했다” “담배를 입에 물리고 뺨을 때려 고막이 터졌다” “청소기를 던지고 쇠파이프로 머리를 때렸다”는 증언도 나왔다. 한 선수는 “김 감독이 고등학생 선수들에게 술을 먹인 뒤 ‘토하고 와서 마시라’고 했다. 바닥을 기며 봐달라고 했지만 웃기만 했다”고 말했다.

문제를 제기할 수도 없었다. 이들은 “경주경찰서 참고인 조사에서 담당 수사관이 ‘최씨가 신고한 내용이 아닌 자극적인 진술은 더 보탤 수 없다’며 일부 진술을 삭제했다”며 “가해자들 보복이 두려워 고소하지 못했고, 조사 이후 훈련을 못할 정도로 불안감을 느꼈다”고 했다. 이들의 증언에도 김 감독과 장씨 등은 이날 국회에서 혐의를 부인했다.

주무부서인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는 안씨의 정보도 입수 못하는 등 기본 조사조차 하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심지어 문체부는 지난 2일 “피해자 측 연락 두절, 비협조” “고등학교 시절부터 공황장애·우울증 증세가 있었고 16년부터 정신과 치료 시작” 등 최씨 자살을 개인 문제로 돌리는 듯한 문구의 보고서를 국회에 보냈다.

대한철인3종협회는 이날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스포츠공정위원회를 열어 김 감독과 장씨에게 영구제명, 선배 김모씨에게 자격정지 10년을 확정했다. 김 감독 직무정지를 제외하면 첫 공식 징계·처벌이다.

고 최숙현 선수의 생전 소속팀인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 김규봉 전 감독과 선수 2명(선 사람 왼쪽부터)이 6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상임위원회에 출석, 질의를 듣고 있다. 고인을 죽음으로 내몬 가해자로 지목된 이들은 이날 상임위에서는 “폭행한 적이 없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최종학 선임기자

오후 4시에 시작된 회의는 애초 3~4시간이 예상됐으나 김 감독과 장씨 소명이 길어지면서 오후 11시쯤에야 마무리됐다. 김 감독의 소명 중 회의장에서는 “누가 욕을 한 거야 그럼”이라는 고성이 새어나오기도 했다. 협회 관계자는 “김 감독과 장씨가 워낙 혐의를 강하게 부인해 건마다 꼼꼼히 점검하느라 회의가 늦어졌다”고 말했다.

‘성폭행도 가혹행위도 쉬쉬~’ 풍토가 최숙현 죽음 불렀다

이동환 조효석 김용현 기자 prome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