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AP연합뉴스

류현진(33)의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최지만(29)의 탬파베이 레이스가 ‘코로나 시즌’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개막전에서 격돌한다. 토론토의 제1선발로 낙점된 류현진의 개막전 선발 등판은 유력하다. 두 선수가 모두 선발 출전하면 코리안 메이저리거의 개막전 맞대결이 성사된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7일(한국시간) 홈페이지에 팀당 60경기씩을 편성한 2020시즌 정규리그 일정을 공개했다. 올 시즌 개막전은 24일 오전 8시8분 미국 워싱턴 DC 내셔널스파크에서 열리는 지난해 월드시리즈 챔피언 워싱턴 내셔널스와 메이저리그 인기 구단 뉴욕 양키스의 대결이다.

토론토는 25일 오전 7시40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필드 원정경기로 탬파베이와 대결한다. 류현진은 이 경기에 선발 등판할 가능성이 크다. 류현진은 지난 시즌 LA 다저스에서 29경기에 등판해 14승5패 평균자책점 2.32을 기록했다. 평균자책점은 MLB 30개 구단 투수들 가운데 1위다. 토론토는 지난 시즌을 끝내고 자유계약선수(FA)로 나온 류현진을 제1선발 감으로 지목하고 4년간 총액 8000만 달러(약 952억5000만원)에 영입했다.

토론토는 탬파베이 원정 3연전을 소화한 뒤 워싱턴과 4연전을 펼친다. 그중 전반 2연전은 원정, 후반 2연전은 홈경기다. 오는 30일 오전 7시37분 캐나다 온타리오주 홈구장 로저스센터로 예정된 워싱턴과 경기는 토론토의 올 시즌 홈 개막전이 된다. 토론토의 5선발 로테이션이 변수 없이 운영되면 류현진은 다시 등판할 수 있다.

류현진은 5개월여 만에 플로리다주 더니든 스프링캠프에서 토론토로 돌아와 팀 개막전 등판을 위한 예열을 시작했다. 류현진은 인스타그램에 “토론토 시내에서 큰 환영을 받았다. 로저스센터에서 100%의 기량을 발휘하겠다”고 적었다. 다만 캐나다 연방·지방정부의 토론토 홈경기 개최 승인 여부는 여전히 변수다.

추신수(38)의 소속팀 텍사스 레인저스는 25일 오전 9시5분 텍사스주 알링턴에 새롭게 개장한 홈구장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콜로라도 로키스와 개막전을 펼친다. 김광현(32)을 영입한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는 같은 날 오전 9시15분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홈구장 부시스타디움에서 피츠버그 파이리츠와 대결한다. 아직 보직을 결정하지 못한 김광현이 불펜으로 출발하면 개막전에서 즉시 투입될 가능성도 있다.

메이저리그는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지난 3월 27일 예정됐던 개막이 4개월 가까이 연기됐다가 ‘미니 시즌’으로 겨우 개막하게 됐다. 내셔널·아메리칸으로 분할한 양대 리그를 통합하고 동부·중부·서부의 3개로 나눈 지구 안에서 경기를 펼치게 된다. 40경기는 같은 리그의 같은 지구 팀끼리, 나머지 20경기는 같은 지구의 인터리그 방식으로 치러진다. 이 방식에 따라 정규리그에서 만나는 한국 선수는 류현진과 최지만뿐이다다. 추신수와 김광현은 포스트시즌을 넘어가야 맞대결이 성사된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