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직 여비서 “박 시장, 2017년부터 지속적으로 성추행”

서울경찰청에 직접 고소장 제출… 朴 시장 “너무나 억울하다” 반응

박원순 서울시장.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최근 성추행으로 고소를 당한 사실이 9일 알려졌다.

박 시장 비서실에서 근무했던 전직 비서 A씨는 전날 서울지방경찰청을 찾아 박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했다. A씨는 고소 당일인 지난 8일 변호인과 함께 경찰을 찾아 이날 새벽까지 고소인 조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2017년 비서 업무를 시작했는데, 이때부터 박 시장이 몇 차례 신체 접촉을 했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휴대전화 메신저를 통해 박 시장이 개인적인 사진을 보내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텔레그램 메신저로 주고받은 박 시장과의 대화 내용을 경찰에 제출했다고 한다.

최근 사직한 A씨는 또 경찰 조사에서 박 시장으로부터 성추행 피해를 입은 피해자가 더 있다고 진술했고 재직 도중 서울시청 직원에게 피해 사실을 알렸으나 도움을 받지 못했다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에 대한 고소인 조사를 마치고 서울시 관계자 등을 참고인으로 소환해 조사한다는 방침을 세웠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 박 시장에 대한 소환조사도 검토 중이었던 것으로 전해졌지만, 박 시장에게 조사와 관련한 연락은 취하지 않은 상태였다고 한다.

그러나 경찰은 박 시장에 대한 성추행 고소가 접수된 것과 관련해 일절 사실을 확인하지 않고 있다. 아직 고소인 조사만 이뤄졌을 뿐 사실 관계를 확인한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다만 한 여권 관계자에 따르면 박 시장은 A씨로부터 성추행으로 고소를 당한 후 주위에 ‘너무나 억울하다. 배신감이 너무 크다’는 취지의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

“한국서 두번째로 힘센 정치인 숨져”…외신,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 타전
[속보] 박원순 사망, ‘성추행 의혹’ 공소권 없음 종결
박원순, ‘미투’ 고소장 접수된 다음날 잠적… 자정 넘어 주검으로

최승욱 기자 apples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