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배당 넘어 삶 속으로…’ 교회 체질 바꾸는 변곡점으로 삼아야

[국민미션포럼] 포스트 코로나, 한국교회는 무엇을 준비할 것인가

유기성 선한목자교회 목사가 14일 서울 여의도 국민일보 대회의실에서 열린 국민미션포럼에서 ‘예수 동행운동’을 설명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철 국민일보목회자포럼 대표회장, 유 목사, 황성주 사랑의병원 원장, 이재열 서울대 사회학과 교수. 강민석 선임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전통적인 신앙생활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 끝을 알 수 없는 감염병 확산세가 모이는 공동체였던 교회의 정체성까지 위협한다.

국민일보가 14일 서울 여의도 국민일보 대회의실에서 ‘포스트코로나, 한국교회는 무엇을 준비할 것인가’를 주제로 연 국민미션포럼에서는 코로나19를 교회의 체질을 바꾸는 변곡점으로 삼아야 한다는 제안이 나왔다.

미국에 체류 중인 최윤식 아시아미래인재연구소 소장은 영상 발표에서 “코로나19는 피할 수 없는 강제적 환경으로 머지않아 지금보다 훨씬 강력한 대유행이 반드시 온다”면서 “피하지 말고 적응하라”고 밝혔다. 그는 “언택트(비대면) 시대를 사는 교인은 개인 묵상에 집중하고 가정에서의 신앙교육을 회복하라”면서 “비대면 기술을 활용해 온라인 예배와 콘텐츠를 제작하는 낯선 경험은 ‘A세대’를 위한 신앙교육을 미리 준비한다는 면에서 오히려 긍정적”이라고 진단했다. 최 교수는 인공지능과 가상현실을 주 무대로 살아갈 세대를 A세대로 규정했다.

황성주(사랑의병원 원장) 박사는 코로나19가 ‘탈교회 건물’의 시기를 앞당겼다고 지적했다. 황 박사는 “건물 중심 신앙생활에서 벗어나 삶 속에서의 예배로 전환하는 변곡점이 코로나19”라면서 “목회자들은 성도를 만인 사역자와 선교사로 훈련한 뒤 세계 각지로 파송해 복음을 전하는 삶을 살도록 이끌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재열 서울대 사회학과 교수는 코로나19가 교회의 본질이 무엇인지 묻고 있다고 했다. 이 교수는 “교인만을 위한 교회, 위계화된 교회에서 벗어나 본격적으로 성도 개인의 자율성을 키워야 할 시기”라면서 “열린 시스템으로 전환해 공공성을 강화하고 ‘모두의 교회’로 변모해야 한다”고 했다.

유기성 선한목자교회 목사는 “10년 전부터 교회에서 하는 ‘예수 동행운동’이 비대면 시대에 걸맞은 사역으로 큰 관심을 끌고 있다”고 소개했다. 유 목사는 “주님과의 인격적 교제를 위해 교인들이 매일 자신의 신앙고백을 담은 일기를 쓰고 이를 5~6명으로 구성된 소그룹 카톡방에서 나누는 운동”이라며 “비대면 상황에서 교인들의 신앙 양육을 위해 상당히 좋은 프로그램으로 재평가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철 국민일보목회자포럼 대표회장의 사회로 진행된 토론에서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교회의 역할에 대한 논의가 진행됐다. 이 교수는 “비대면이 상식이 되면서 1인 가구가 더 빠르게 늘어날 것”이라며 “교회가 점처럼 흩어져 있는 개인을 잇는 사역을 통해 초연결사회로 향하는 문을 열어달라”고 요청했다.




장창일 기자 jangc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