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AFP연합뉴스

미국 대선이 4개월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민주당 후보인 조 바이든(사진) 전 부통령이 에너지 공약을 발표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비난받아온 환경 이슈와 인종차별 문제에서 차별화를 보여주려는 전략으로 보인다.

14일(현지시간) 미 CNN방송 등에 따르면 바이든 전 부통령은 이날 델라웨어주 윌밍턴에서 열린 선거운동 연설에서 에너지 공약을 공개하고 기후변화에 대처하기 위해 오는 2035년까지 2조 달러(약 2401조원)를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에너지 공약은 경제를 되살리는 것과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것 두 가지 목표를 가지고 있다”면서 자신의 에너지 공약이 “우리 경제에 새로운 생명을 불어넣을 수 있는 평생 단 한 번의 기회”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기후변화 문제에 대해서도 “건강과 생존에 대한 실존적인 위협”이라며 “가장자리를 땜질하는 방식이 아니라 역사적인 투자를 통해 이 시기를 놓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또 자신이 당선되면 트럼프 대통령이 탈퇴한 파리기후변화협약에 다시 가입하고, 2050년까지 탄소 배출량 ‘제로(0)’를 실현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발표된 에너지 공약을 보면 교통·전기·건축 등의 분야에서 청정에너지 사용을 늘리고 2035년까지 발전소에서 나오는 탄소 배출을 제로화하겠다는 대목이 우선 주목된다. 시민들이 친환경 가전제품을 사용하거나 창문을 에너지효율이 높은 제품으로 교체하는 경우, 노후 자동차를 친환경 자동차로 바꿀 경우 그 비용을 환급해주는 지원책도 마련될 예정이라고 워싱턴포스트(WP)는 전했다.

그는 에너지 공약을 일자리 및 인종차별 문제와 연결시켰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내가 기후변화에 대해 생각할 때 떠오르는 단어는 일자리”라면서 “미국 내 400만개 이상 빌딩이 에너지 비용 절감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100만개 이상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측은 전기차 충전소 확충과 친환경 전력 시스템 개선 등에서 일자리가 만들어질 수 있다고 부연했다. 그는 이어 빈곤층과 취약계층, 특히 흑인과 원주민 등 유색인종 공동체가 기업들의 환경 파괴와 오염으로 피해를 입었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빈곤층이 청정에너지 및 인프라 투자에서 40%의 혜택을 받도록 하겠다는 ‘환경정의’ 실천 계획도 밝혔다.

공화당은 바이든 전 부통령의 에너지 공약이 화석연료 회사에서 일하는 수백만명의 일자리를 위험에 빠뜨린다고 비판했다. 스티브 게스트 공화당 국가위원회(RNC) 대변인은 “바이든 전 부통령의 경제·기후 공약은 그가 좌파의 이데올로기에 사로잡혀 있으며 실직 위기에 맞닥뜨린 미국인을 고려하지 않는다는 점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