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가 있는 휴일] 가장


가장은 가장자리에 앉는 사람

가운데 자리는 자식에게 식구에게

다 내주고 모서리에 앉는 사람

살 깊은 가운데 토막은 슬그머니

자식들 앞으로 밀어 놓고

가시 살을 발라먹는 사람

나는 이렇게 모서리에 앉아도

너는 그러지 말아라!

슬그머니 모서리로 나앉는 사람

밥 한술 들어서 슬그머니

아이들 밥그릇에 얹어 주는 사람

할 말이 아주 많은 사람

그래도 아무 말도 못 하는 사람

돌아서서 푹푹 한숨 쉬는 사람

늘 가장자리에 앉는 사람

아무도 알아주지 않는 사람

알고 보면 속이 텅 빈 사람

있는 듯 없는 듯 늘 우리 곁

그 자리에 있는 사람

가장 못난 사람

가시 살을 발라먹는 사람

성선경의 ‘네가 청둥오리였을 때 나는 무엇이었을까’ 중

시에서 묘사하는 가장은 어쩌면 요즘의 가장들과 꼭 포개지는 이미지는 아닐지 모른다. 앞선 세대의 가장에 좀더 부합하는 이미지일 것이다. 하지만 늘 더 좋은 것은 자식들 앞으로 밀어 놓고, 늘 가장 자리에 앉는 가장의 마음은 이전이나 지금이나 크게 달라지지 않았을 것 같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