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계양구 메디플렉스세종병원 간호사가 휴대용 단말기를 이용해 환자 상태를 체크하고 있다. 세종병원그룹제공

이제 모바일 없이 살아갈 수 없는 세상이다. 의료계 또한 마찬가지다. 각종 모바일 솔루션을 통해 의료 트렌드 자체가 바뀌고 있다. 과거 종이 차트에 일일이 손으로 기록하던 시대에서 모든 진료 데이터를 컴퓨터로 전산화한 전자의무기록 시대로, 이제 그보다 더 진화돼 모바일 기기(휴대용 단말기)나 스마트폰으로 모든 기록을 처리하는 시대가 도래했다.

대형병원이 아닌 중견 병원그룹인 세종병원그룹(메디플렉스세종병원, 부천세종병원, 부천시립노인전문병원)이 이런 모바일 플랫폼을 통한 스마트 진료를 선도적으로 구현해 의료계 주목을 받고 있다.

세종병원그룹은 최근 모바일 전자의무기록(EMR), 모바일 전자간호기록(ENR)을 도입했다. 지금까지는 의사, 간호사가 환자번호 등으로 컴퓨터에서 기록을 확인 후 회진 및 처방을 했다. 이제는 모바일 기기와 바코드를 이용해 확인 절차를 거치기 때문에 정확한 환자 확인이 가능하다. 이를 통해 투약이나 채혈 오류를 최소화하고 안전 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 환자가 치료 과정에 대한 문의를 했을 때 의료진이 휴대 가능한 모바일 기기를 통해 즉각 기록을 확인하고 응대할 수 있어 만족도가 높아진다는 장점도 있다.

모바일 EMR은 환자 팔찌에 부착된 바코드를 모바일 기기로 찍어 병력, 문진 내역, 검사 결과, 관찰 기록 등을 확인하는 시스템이다. 이동과 환자 대면이 필요한 회진 시 특히 유용하다. 아울러 X선이나 MRI, CT 등 영상 정보의 저장, 판독 및 검색 기능을 처리하는 의료영상저장전송시스템(PACS)도 모바일로 구축했다. 모바일 PACS를 이용해 현장에서 의료영상과 이미지를 판독·조회함으로써 환자 상태 악화나 응급상황 발생 시 빠른 판단과 대처가 가능해졌다.

모바일 ENR은 간호사가 휴대용 단말기를 이용해 입원 환자의 채혈, 투약, 수혈 기록은 물론 혈압 맥박 호흡 등 생체신호를 실시한 입력하고 처치하는 시스템이다. 투약 등 간호 처치 시 즉시 EMR로 연동돼 불필요한 서면 업무가 사라지고 시간이 단축돼 업무 효율이 높아진다. 자연스럽게 환자 케어에 집중하는 시간이 많아진다.

병원은 2017년 아시아 최초로 입원 및 응급실 환자 대상으로 중증 환자 모니터링과 모바일을 연계한 ‘커넥티드 케어 솔루션’을 도입했다. 환자의 혈압, 심전도, 산소포화도 등 각종 생체신호를 자동 감지해 의료진에게 모바일로 알람(경보)해 줌으로써 심정지 등 긴급상황에 대처하고 있다. 앞서 2016년에는 스마트폰 만으로 진료 예약, 수납은 물론 맞춤형 건강정보를 제공하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 ‘스마트세종병원’을 오픈했고 현재 5만여명이 이용 중이다.

최근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모바일 문진 서비스’라는 언택트(비대면) 기술을 자체 개발해 활용하고 있다. 진료 및 검사 예약 환자에게 하루 전에 모바일 문진이 가능한 링크(URL)를 발송하고 호흡기 증상과 확진자와 접촉 유무, 해외 방문력 등에 대한 답변을 작성토록 한다. 답변을 완료한 환자는 문진 결과를 통해 가야 할 장소를 통보받게 된다. 박진식 세종병원그룹 이사장은 20일 “모바일 플랫폼은 단기적으로는 업무 효율성을 극대화하고 장기적으론 의료의 질 향상, 환자의 안전과 빠른 회복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