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봉곤 ‘지인과 사생활’ 소설에 무단 도용 파문 확산

피해자 “사전 동의없이 등장” 주장… 출판사 판매 중지했지만 항의 줄이어


지인과의 사생활을 소설에 무단 도용한 김봉곤 작가를 둘러싼 논란이 또다른 피해자의 등장으로 확산 일로에 있다. 김 작가의 책을 출판한 문학동네와 창비는 해당 소설이 수록된 책의 판매 중지를 결정했지만 독자들의 항의는 가라앉질 않고 있다.

지난 17일 김 작가의 첫 번째 소설집 ‘여름, 스피드’(사진)의 표제작에 등장하는 영우가 본인이라고 소개한 A씨의 글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라왔다. A씨는 “다행히 실명은 영우가 아니지만 이를 제외한 대부분의 요소들이 소설 속에 사실로 적시됐다”며 “소설 속에 등장한다는 어떠한 동의 절차도 없었다”고 밝혔다. 또 “제가 김 작가에게 수 년 만에 연락하기 위해 전달한 페이스북 메시지 역시 동일한 내용과 맥락으로 책 속의 도입부가 되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소설로 인해 ‘아웃팅(타인에 의해 성적지향이 강제로 공개되는 것)’ 이력도 갖게 됐다고 공개했다.

김 작가는 2016년 ‘오토(Auto)’로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당선됐다. 데뷔와 함께 동성애자라는 사실을 스스로 밝힌 김 작가는 자전적 내용을 담은 소설로 문단과 독자의 주목을 받았다.

김 작가에게 제기된 사생활 무단 인용 논란은 이번이 두 번째다. 김 작가의 소설 ‘그런 생활’에 등장하는 ‘C 누나’라고 자신을 소개한 B씨는 지난 10일 SNS에 “C는 제 이름의 이니셜이고, 그런 생활에 실린 C누나의 말은 제가 김봉곤 작가에게 보낸 카카오톡을 단 한 글자도 바꾸지 않고 그대로 옮겨 쓴 것입니다”라고 폭로했다.

문학동네는 17일 김 작가의 그런 생활이 실린 제 11회 젊은 작가상 수상 작품집 등 2권에 대해 판매 중지 결정을 내렸다. 창비도 같은 날 소설집 ‘시절과 기분’의 판매를 중지했다. 하지만 독자들은 SNS를 통해 김 작가의 젊은 작가상 수상 취소, 김 작가의 작품을 제외한 젊은 작가상 수상 작품집 출판을 요구하고 있다.

김현길 기자 hg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