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봉곤 “부주의한 글쓰기 깊이 반성”… 젊은작가상 반납

‘지인과 사생활’ 무단 인용 사과… 출판사, 논란 책 재고 전량 회수


지인과의 사적인 대화 등을 소설에 무단 인용해 논란을 빚은 소설가 김봉곤(35·사진)이 문학동네 젊은작가상을 반납했다.

김 작가는 21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린 사과문에서 “부주의한 글쓰기가 가져온 폭력과 피해에 다시 한번 사죄드립니다”라며 “‘다이섹슈얼’님과 ‘0’님의 말씀을 통해 뒤늦게 깨닫고 이를 깊이 반성합니다”라고 말했다. 다이섹슈얼과 0는 소설에 자신의 사생활과 SNS 대화가 무단 인용됐다며 문제를 제기한 김 작가 지인의 SNS 아이디다.

김 작가는 문학동네 젊은작가상 수상작인 ‘그런 생활’, ‘여름, 스피드’에 지인과의 대화 등을 당사자 동의 없이 그대로 인용하는 등 사생활을 노출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먼저 A씨(다이섹슈얼)가 지난 10일 SNS를 통해 그런 생활에 C누나로 등장하는 인물이 본인이라며 문제를 제기했다. 이어 지난 17일에는 B씨(0)가 김봉곤의 첫 번째 소설집 여름, 스피드에 수록된 표제작에 자신과의 SNS 메시지를 그대로 옮겼다며 추가로 폭로했다. 특히 동성애자로 자전적 경험을 바탕으로 소설을 써온 김봉곤의 소설에 사생활이 노출되면서 ‘아웃팅(성적지향이 타인에 의해 강제로 드러나는 것)’을 당했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그런 생활이 실린 제11회 젊은작가상 수상작품집과 여름, 스피드를 출간한 문학동네는 해당 책 재고를 전량 회수키로 했다. 제11회 젊은작가상 수상작품집은 김봉곤의 작품을 제외한 후 수상 작가들의 동의를 얻어 재출간한다. 기존 수상작품집을 구입한 독자에겐 개정판 교환 또는 환불해주기로 했다. 판매가 중단된 여름, 스피드 구입 독자는 환불 받을 수 있다. 그런 생활이 실린 소설집 ‘시절과 기분’을 출간한 창비도 같은 조치를 내렸다.

김현길 기자 hg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