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김호연 장편소설 ‘파우스터’ 영상화 시동

위즈덤하우스와 전략적 제휴로 성사

CJ ENM이 김호연의 장편소설 ‘파우스터’에 대한 영상화 작업을 진행한다.

CJ ENM은 자회사 스튜디오드래곤의 주도하에 파우스터 영상화를 위한 기획 개발 업무를 진행한다고 22일 밝혔다. 파우스터는 한국 사회에서 벌어지는 세대 간 갈등을 SF적 상상력으로 그려낸 스릴러 작품이다.

이번 작업은 CJ ENM과 콘텐츠 전문기업 위즈덤하우스의 전략적 제휴 협약에 따라 성사됐다. CJ ENM은 향후 3년 간 위즈덤하우스가 보유중인 출판물, 웹툰, 웹소설 등의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해 드라마, 영화, 공연, 애니메이션 등 영상 및 실연 콘텐츠를 기획·개발·제작한다. 위즈덤 하우스가 보유한 방대한 원천 IP를 자사 콘텐츠 제작에 활용해 글로벌 시장을 공략할 수 있는 콘텐츠 제작에 집중한다는 게 CJ ENM의 복안이다.

위즈덤하우스는 NHN의 콘텐츠 전문 자회사로 국내 단행본 출판시장 매출 1위(2018년 기준)를 기록했다. ‘모든 순간이 너였다’ ‘박막례 이대로 죽을 순 없다’ 등의 베스트셀러를 포함해 3000종 이상의 출판 도서 IP를 보유중이다. 또 ‘레이디 투 퀸’ ‘그녀의 심청’ 등 인기 웹툰 및 웹소설 IP도 보유하고 있다. 글로벌 플랫폼 NHN 코미코의 메인 콘텐츠 공급자로 웹툰과 웹소설도 제공한다.

두 회사는 파우스터를 시작으로 매년 1편 이상의 작품을 기획·개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손창우 CJ ENM 콘텐츠알앤디센터 개발담당은 “CJ ENM의 콘텐츠 기획·제작 역량과 위즈덤하우스의 좋은 원천 IP가 만나 국내를 넘어 글로벌 시장에서도 통할 수 있는 콘텐츠를 만들어낼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현길 기자 hg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