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법정 간 미스터트롯 콘서트… 제작사, 송파구청에 소송

“공연 3일 전 집합금지명령 부당… 수많은 업체들 부도 위기 몰려”

‘내일은 미스터트롯’ 콘서트를 둘러싼 논란이 법정 다툼으로 번졌다.

미스터트롯 콘서트 제작사 쇼플레이는 지난 23일 송파구청을 상대로 집합금지명령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 및 행정소송을 서울행정법원에 냈다고 27일 밝혔다.

쇼플레이는 “공연 3일 전 집합금지명령을 내린 것은 부당하다”며 “이로 인해 발생하는 민간중소기업에 대한 피해와 관객들의 손해는 누가 책임져야 하는가”라고 밝혔다. 또 “한류의 중심이었던 K팝 가수들의 콘서트는 지금 예술계 및 체육계를 비롯한 모든 분야에서 관심 받지 못하고, 최소한의 지침도 받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콘서트 무산에 따른 피해 역시 가중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쇼플레이는 “콘서트를 준비하던 제작사와 수많은 업체들은 계속되는 연기와 취소로 현재 부도 위기에 몰렸다”며 “공연을 강행하겠다는 의미가 아니라 명확한 지침이 필요하다는 뜻이다”라고 강조했다.

미스터트롯 콘서트는 지난 22일 송파구청의 대규모 공연 집합금지명령으로 예정된 리허설을 취소했다. 24~26일 5회 공연은 잠정 연기한 상태다.

제작사는 공연을 앞두고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1만5000석 공연장의 절반이 되지 않는 인원만 수용하고 공연장 소독 작업도 실시했다. 좌석 간 거리두기와 체온 측정 모니터링, 마스크 착용, 문진표 작성, 손소독제 비치 등의 조치를 취한 후 공연을 진행하려 했다.

미스터트롯 콘서트 외에 지난 25~26일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태사자 콘서트도 광진구청의 집합금지명령으로 행사 하루 전 취소됐다.

김현길 기자 hg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