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그리움의 공간… 문화유적으로서 가치 탐색”

양윤선 사진전 ‘그집, 충현’ 내달 2일까지… 서울 충현교회 과거와 현재 모습 담아

양윤선 사진가가 지난 23일 서울 종로구 갤러리 류가헌에서 사진전 ‘그집, 충현’의 메시지를 설명하고 있다. 강민석 선임기자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충현교회는 과거 한국을 대표하는 교회였다가 여러 내홍을 겪었다. 충현교회의 과거와 현재 모습을 담은 사진전 ‘그집, 충현’이 서울 종로구 갤러리 류가헌에서 다음 달 2일까지 열린다. 교회 전경을 비롯해 앞마당 주차장 첨탑 당회실 교육관 등의 사진에는 저마다의 이야기를 갖고 있다. 평범해 보이는 본당 강대상 위의 가구들과 장의자는 당시 이 교회 장로였던 김영삼 전 대통령이 기증한 것이다.

충현교회가 모 교회인 양윤선(41) 작가는 교회를 ‘그집’이라고 표현했다. 지난 23일 갤러리 류가헌에서 만난 양 작가는 “이번 작업은 그집이 가진 1980년대 한국 문화유적의 가치를 탐색하는 일이었다”며 “누군가 80년대 한국교회사나 현대사 자료를 찾을 때 이 사진들이 작은 도움이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세상에 꺼내놓았다”고 말했다.

양 작가 가족은 85년 서울 영등포구에서 역삼동 집으로 이사했다. 교회에서 불과 20m 떨어진 곳이었다. 양 작가는 “당시 강남 이주 열풍이 불었던 역삼동에는 우리 가족처럼 이주자들이 많았는데 이들은 끈끈한 공동체를 이루며 살았다”면서 “교회는 이곳에서 마을회관 혹은 문화센터와 같은 역할을 했다”고 회고했다.

모 교회에 대한 자부심이 컸던 양 작가는 1997년 교회가 세습 문제로 논란을 빚자 마음에 상처를 입고 교회를 떠났다. 양 작가는 “그 일 이후 내 마음은 교회에서 떠났고 2004년 독일로 유학을 오면서 몸도 떠났다”고 했다. 교회 설립자인 김창인 원로목사는 2012년 교회세습을 공개적으로 회개한 바 있다.

지난해 4월 귀국해 돌이 된 아들과 교회를 다시 찾은 양 작가는 아들이 교회 경사로의 옆 난간에서 미끄럼을 타는 모습을 보고 깜짝 놀랐다. 30년 전 그곳에서 미끄럼을 탔던 자신의 모습이 생각났기 때문이다. 양 작가는 “그집이 틀린 결정을 할 수도 있다는 것을 배우며 상처를 입었지만, 여전히 그리움과 추억이 있는 곳이고 지금의 나를 키운 공간임을 깨달았다”고 전했다.

작가는 지난해 봄부터 관객들이 종교적 관점을 떠나 객관적으로 관람할 수 있도록 대부분 차갑고 건조한 느낌으로 교회를 촬영했다. 그는 건축한 지 32년 된 충현교회에서 적지 않은 내부 공간이 낡았다는 이유로 증개축되어 원래 모습을 잃어버리는 것을 안타까워했다.

“우리 짧은 생애에 비추면 몇십 년이란 세월 동안 그 장소에 묶인 수많은 사람의 경험과 기억은 결코 쉽게 축적할 수 있는 게 아닙니다. 우리가 물려받은 한국 기독교의 유산이고 한국 현대사의 유산이 아닐까 싶습니다.”

김아영 기자 singforyou@kmib.co.kr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