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 때/ 돌아갈 집이 있다는 것// 힘들 때/ 마음속으로 생각할 사람 있다는 것// 외로울 때/ 혼자서 부를 노래 있다는 것.’

나태주 시인의 시 ‘행복’입니다. 하나님 안에 사는 성도는 행복한 자들입니다. 이생을 다 마치고 돌아갈 하늘의 집이 있기 때문입니다. “내가 너희를 위하여 거처를 예비하러 가노니.”(요 14:2) 힘들 때 마음속으로 생각할 예수님이 함께하시기 때문입니다. “내가 세상 끝날까지 너희와 항상 함께 있으리라.”(마 28:20) 또한 즐겁거나 외로울 때 부를 하늘의 찬송이 있기 때문입니다. “내가 여호와를 항상 송축함이여 내 입술로 항상 주를 찬양하리이다.”(시 34:1) 집보다 더 좋은 하늘의 집, 좋은 친구보다 더 좋은 친구이신 예수님, 노래보다 더 좋은 찬송을 부르는 성도의 깊고 푸른 행복입니다.

“이스라엘이여 너는 행복한 사람이로다 여호와의 구원을 너 같이 얻은 백성이 누구냐 그는 너를 돕는 방패시요 네 영광의 칼이시로다 네 대적이 네게 복종하리니 네가 그들의 높은 곳을 밟으리로다.”(신 33:29)

한재욱 목사(강남비전교회)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