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동네 빈집’ 임대주택·공동시설로 공급

경기도, 직접 매입해 리모델링… 내년 6개시 시범사업 확대·지원


경기도가 지역 애물단지로 전락한 동네 ‘빈집’을 사들여 주변 시세보다 싼 임대주택이나 지역주민이 활용할 수 있는 공동이용시설로 공급키로 했다.

경기도는 30일 ‘경기도 빈집정비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빈집매입, 철거비용 지원, 보수 및 리모델링 지원, 안전울타리 설치 등 크게 4가지다.

도는 우선 도시·주거환경정비기금 30억원을 활용해 경기 남·북부 각 1개소(필지)의 빈집을 매입한 뒤 직접 도민을 위한 시설로 활용키로 했다. 2021년에는 용인·수원·고양·의정부·안성·이천시 등 6개시에 총 사업비 약 13억원의 예산을 편성해 시범적으로 추진한다. 2021년 이후에는 수요조사를 재실시해 점진적으로 확대한다.

철거비·보수 및 리모델링·울타리설치 지원은 도와 시·군이 예산을 3대 7로 부담한다. 철거비용은 최대 1000만원을 지원한다. 철거 후 공용주차장·생태텃밭·소공원 등 공공활용시 최대 2000만원까지 지원한다. 보수 및 리모델링 지원은 빈집 소유자에게 보수비용을 지원, 방치된 빈집을 보수 및 리모델링을 통해 새집으로 활용하도록 유도하는 것이다. 리모델링 후 5년 이상 임대를 할 경우 최대 3000만원까지 지원한다.

안전울타리 설치는 빈집철거나 보수가 어려울 경우 안전울타리 설치비 600만원을 지원해 빈집의 출입을 폐쇄하는 사업이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