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신임 국세청장 후보자에 김대지 현 국세청 차장을 내정했다. 또 다음 달 출범하는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위원장(장관급)에는 윤종인 현 행정안전부 차관을 발탁했다.

김 신임 국세청장 후보자는 부산 내성고와 서울대를 졸업했다. 행정고시 36회에 합격해 공직에 입문했다. 노무현정부 시절 문 대통령이 민정수석으로 근무할 때 민정수석실 행정관으로 일한 인연이 있다.

김 후보자는 현 정부 출범 후 서울지방국세청 조사1국장을 지낸 후 1급인 부산지방국세청장으로 승진했다. 그리고 지난해 7월부터 국세청의 이인자 자리인 국세청 차장을 역임하고 있다. 김 후보자는 지난해 국세청장 선임 때 현 김현준 청장과 함께 최종 후보로 거론되기도 했다. 김 후보자는 무주택자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 후보자는 내정 직후 “경제 활성화를 지원하고 공정한 세정을 구현하기 위한 구체적인 방안 등을 깊이 고민하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임명된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김 후보자는 국세청에서 20여년 근무해 현장 경험이 풍부하다”며 “국세 행정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더욱 높여 국민의 신뢰를 제고하고 국세 행정 혁신을 통해 민생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윤종인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위원장은 서울 상문고와 서울대를 졸업하고 행시 31회에 합격했다. 행안부 정부혁신조직실장과 지방자치분권실장 등을 거쳤다. 강 대변인은 “윤 신임 위원장은 행정혁신, 조직, 지방행정을 두루 경험한 전문가”라며 “새로 출범하는 위원회를 조기에 안착시켜 우리 개인정보보호 수준을 한 단계 높이고 개인정보보호와 활용을 조화롭게 이끌어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개인정보보호위원회는 그동안 행정안전부 등 여러 기관에 분산돼 있던 개인정보보호기능을 전담하기 위해 다음 달 5일 국무총리 소속 장관급 중앙행정기관으로 출범한다. 윤 위원장도 다음 달 5일에 공식 임명될 예정이다.

다만 윤 차관은 다주택 보유자여서 고위 공직자의 다주택 매각을 권고한 정부 방침에 어긋나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왔다. 이에 대해 강 대변인은 “두 채 가운데 한 채를 처분할 계획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또 차관급인 개인정보보호위원회 부위원장에는 최영진 현 4차산업혁명위원회 지원단장을 임명했다. 최 신임 부위원장은 부산진고와 서울대를 졸업한 뒤 행시 36회에 합격했다. 방송통신위원회 이용자보호국 조사기획과장, 대통령비서실 과학기술보좌관 선임행정관 등을 역임했다.

임성수 기자, 세종=전슬기 기자 joyls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