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업계 거인’ 임성기 한미약품 회장 별세


한국 제약업계의 ‘거인’ 임성기(사진) 한미약품그룹 회장이 2일 새벽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0세.

임 회장은 1967년 서울 동대문에서 ‘임성기약국’을 시작으로 1973년 한미약품을 창업해 한국형 연구·개발(R&D) 전략을 통한 제약강국 건설이라는 꿈을 품고 48년간 기업을 이끌며 일생을 헌신했다. 대다수 제약회사가 매출의 5~7%를 R&D 비용으로 지출하던 때 10% 이상을 쏟으며 신약 개발 의지를 키워왔다. 유족으로는 부인 송영숙씨와 아들 종윤 종훈씨, 딸 주현씨가 있다. 장례는 고인과 유족의 뜻에 따라 가족장으로 치른다. 발인은 6일 오전.

권민지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