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가 육지라면’ ‘마지막 잎새’ 작사가 정귀문씨 별세


조미미의 ‘바다가 육지라면’, 배호의 ‘마지막 잎새’ 등을 작사한 원로 작사가 정귀문(사진)씨가 암 투병 끝에 1일 별세했다. 향년 78세.

1942년 경북 경주시 현곡면에서 태어난 고인은 1967년 세광출판사 신인 작품 공모에 ‘만추’가 당선되면서 작사가로서의 인생을 시작했다. 고향 경주를 떠난 적 없이 서정적이고 향토적인 가사를 써왔다. 조미미의 ‘바다가 육지라면’(작곡 이인권), 최안순의 ‘안개 낀 터미널’(작곡 이인권), 배호의 마지막 곡으로 알려진 ‘마지막 잎새’(작곡 배상태) 등 1000여곡을 작사했다.

고인은 가요사에 끼친 공로를 인정받아 1999년 대한민국 예술상 작사상을 받았다. 2007년에는 바다가 육지라면으로 한국 가요창작인 공로상인 상록수상을 수상했다.

유족으로는 부인 임문조씨와 아들 인걸, 딸 미원·미정씨가 있다. 빈소는 경주전문장례식장에 차려졌다. 발인은 3일 오전 6시20분이고 장지는 하늘마루(054-744-4000).

김현길 기자 hg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