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 불황 日, 40년 경상수지 흑자 비결은… 변화 환경에 발맞춘 적극적 해외 투자

증권투자→ 직접투자 확대 등 발빠른 대응 전략 구사


일본이 ‘잃어버린 10년’을 포함한 장기 불황에도 약 40년간 경상수지 흑자를 지속한 비결은 적극적인 해외투자였다. 그 방식이 최근 대내외 상황 변화에 맞춰 달라지고 있다.

한국은행 아태경제팀 박재현 과장과 이웅 조사역은 2일 해외경제 동향 보고서에서 “일본의 해외투자 자산은 증권투자를 중심으로 꾸준히 증가해 왔으나 최근 들어 직접투자 규모가 빠르게 확대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일본의 해외 직접투자 규모는 2010년 19.6%에서 지난해 46.4%로 늘었다. 과거에는 생산비용 절감을 위한 투자가 주를 이뤘지만 점차 신규 수요 확보를 위한 진출이 많아졌다.

1990년대 이후 중국 중심으로 이뤄지던 아시아 지역 직접투자는 2010년 이후 아세안을 비롯한 다른 지역으로 확대되고 있다. 싱가포르와 ‘아세안 5국’으로 불리는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태국 베트남에 대한 투자가 전체 아시아 지역 투자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0년 42.5%에서 지난해 50.7%로 커졌다. 중국 직접투자 비중은 같은 기간 31.3%에서 25.2%로 하락했다.

아세안은 2010년 이후 연평균 경제성장률이 5%로 높은 데다 일본으로서는 2008년 지역무역협정(RTA) 체결로 투자 여건이 개선된 지역이다. 일본이 중국과 센카쿠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 영토 분쟁을 겪으면서 새로운 시장 진출에 대한 필요성도 커졌다.

일본의 해외 직접투자는 제조업 중심에서 금융보험, 도소매업 등 비제조업 부문으로 확대되고 있다. 비제조업 부문이 치열한 내수 경쟁과 향후 인구 감소로 인한 시장 위축 가능성에 대응한 결과로 해석됐다. 아세안 지역 투자 업종을 보더라도 금융보험 비중이 19.1%로 가장 높고 자동차와 도소매가 각각 13.5%, 9.0%로 뒤를 이었다.

중소기업의 독자 진출도 활발하다. 중소기업의 해외 현지 법인은 2010년 2806개에서 2018년 6878개로 늘었다. 박 과장 등은 “내수 정체로 중소기업의 신규 수요처 확보 필요성이 대두되는 가운데 정부 지원을 바탕으로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이 본격적으로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강창욱 기자 kcw@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