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배추 심지 마세요”… 전남, 휴경제 도입


전남도는 전국 겨울배추 생산량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도내 주산지 시·군을 대상으로 전국 최초로 ‘겨울배추 휴경제’ 시범사업을 도입한다고 2일 밝혔다.

배추는 그동안 재배면적 증가에 따른 가격하락으로 산지 폐기가 반복돼왔다. 올해는 배추가격이 높게 형성돼 농가 기대심리에 따른 과잉 재배가 전망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따라 전남도는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수급 안정 대책을 추진하기 위해 시·군과 농협, 생산자협회 등과 협의를 거쳐 이번 시범사업을 도입키로 결정했다. 시범 사업에 참여하는 배추 재배농가에 3.3㎡당 1250원을 지원한다. 전국 겨울배추 생산량의 95%를 차지하는 해남·진도 등 2개 시·군 농가를 대상으로 실시된다.

대상 농지는 최근 2년간 겨울 배추를 재배한 필지로, 농업경영체에 등록하고 내년산 겨울배추 농지를 휴경할 실경작 농업인이다. 희망 농가는 읍면 주민센터를 통해 이달 14일까지 신청하면 된다.

겨울배추 휴경제 도입 예상 면적은 445㏊로, 평년 재배면적의 10%에 달해 가격하락 등 수급 불안을 해소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무안=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