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국내 기업 첫 사내 ‘코로나 검사소’ 운영


삼성전자가 국내 민간 기업으로는 최초로 사내에서 코로나19 진료와 검체 채취까지 가능한 ‘코로나 검사소’(사진)를 운영한다고 3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반도체연구소와 제조 시설이 있는 화성캠퍼스에 검사소를 설치하고 이날부터 임직원과 상주 협력사 직원들이 코로나19 진료와 검체 채취를 할 수 있도록 했다. 검사소는 컨테이너 2개동으로 진료동과 검체채취동을 분리해 운영되며 의사, 간호사, 임상병리사, 검체이송 등 전문인력 6명이 상주한다.

삼성전자 측은 설치 배경에 대해 “화성캠퍼스는 핵심 산업인 반도체를 연구, 생산하는 곳으로 코로나19로 인한 생산 피해가 발생할 경우 국가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해 화성캠퍼스에 코로나 검사소를 설치, 시범 운영한 뒤 다른 사업장에도 확대를 검토할 계획이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