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야구 대부’ 김진영 전 삼미 슈퍼스타즈 감독 별세


김진영(사진) 전 프로야구 삼미슈퍼스타즈 감독이 3일 오전 5시 영면했다. 향년 85세. 김 전 감독은 ‘인천 야구의 대부’로 통했던 레전드다.

1935년 인천에서 태어난 김 전 감독은 인천고 재학 당시 팀에 3번이나 전국대회 우승 트로피를 안겨 스타가 됐다. 실업야구 시절 국가대표 유격수로 뛰기도 했다. 현역 은퇴 이후 중앙대, 인하대 감독을 거쳐 1983년 삼미 감독이 됐다. 같은 해 에이스 장명부를 앞세운 삼미는 선전했지만 아쉽게 전·후반기 2위에 머물렀다.

김 전 감독은 삼미의 암흑기를 함께했다. 삼미는 두 시즌(1984~1985년) 연속 최하위에 머물렀고, 1985년엔 35년간 단독 최다 연패 기록으로 유지됐던 KBO리그 최다 18연패 수모도 당했다. 이후 롯데 자이언츠 감독직을 수행하기도 했던 김 전 감독의 KBO리그 통산 기록은 121승 8무 186패다. 김 전 감독의 아들은 ‘미스터 인천’이란 애칭을 얻은 김경기 SPOTV 해설위원이다.

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