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검찰 특권 해체 시기에 마지막 발악” 野 “칼잡이 윤석열의 귀환을 환영한다”

尹 ‘작심발언’에 엇갈린 반응


윤석열 검찰총장의 3일 작심발언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당 차원의 공식 대응은 자제했지만 의원들 사이에서는 윤 총장을 향한 날 선 비난의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

민주당의 한 의원은 “검찰의 특권이 해체되는 시기에 마지막 발악을 하는 것”이라며 “윤 총장이 피해자 코스프레(흉내)를 하는 것 같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윤 총장이 그동안 해왔던 행태에 대한 자기 합리화를 한 것”이라고 했다.

이 의원은 윤 총장이 “부정부패와 권력형 비리를 외면하지 않고 당당히 맞서야 한다”고 말한 것을 두고도 “윤 총장과 한동훈 검사장이 스스로 권력형 비리를 만들어 총선에 영향을 미치려고 했던 게 본질에 더 가깝지 않으냐”며 “(윤 총장이) 자기가 하는 건 옳고, 반대로 저항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는 생각에 빠진 것 같다”고 지적했다.

민주당의 다른 중진 의원도 “자신이 해온 행동과 내뱉는 말이 일치할 때 그 말이 비로소 무게를 갖는다”며 “(윤 총장) 자신이 여태껏 어떻게 해왔는지 스스로를 돌아보는 계기로 삼았으면 한다”고 꼬집었다.

다만 확대 해석을 경계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민주당의 한 검사 출신 의원은 “신임 검사 임관식에서 나올 수 있는 지극히 일반적인 수준의 이야기”라며 “과민 반응할 필요 없다”고 말했다. 다른 재선 의원도 “원론적인 이야기를 한 것으로 이해한다”며 “당에서 공식적으로 대응하면 모양새가 안 좋을 것”이라고 했다.

미래통합당은 “칼잡이 윤석열의 귀환을 환영한다”고 논평했다. 김은혜 통합당 대변인은 “정권의 충견이 아닌 국민의 검찰을 만들겠다는 의지로 해석한다”며 “윤 총장의 의지가 진심이 되려면 조국, 송철호, 윤미향, 라임, 옵티머스 등 살아있는 권력에 숨죽였던 수사를 되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인 한 통합당 의원은 “검찰 인사부터 한명숙 사건이나 한 검사장 수사까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불법적인 지휘가 반복됐다는 얘기 아니겠느냐”며 “‘법대로’를 내세워 사실상 윤석열 찍어내기를 하는 것에 대한 발언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윤석열 작심 발언에 檢 술렁… “권력 향한 답변 아니겠는가”
윤석열 “민주주의 허울 쓴 독재·전체주의 배격해야”

신재희 이현우 기자 jsh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