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3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신임 검사 임관식을 마친 뒤 환한 표정으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추 장관은 “검사가 인권감독관”이라고 강조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같은 날 열린 신임 검사 신고식에서 “검사의 업무는 끊임없는 설득의 과정”이라고 말했다. 윤성호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