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저신용 소상공인에게 500억 금융 지원

중소벤처기업부가 5일부터 코로나19 상황에서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저신용·취약계층 소상공인의 경영 안정을 위해 500억원 규모의 소상공인 정책자금을 지원한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자금은 신용 7등급 이하이면서 장애인 기업, 청년 소상공인(39세 이하), 청년 고용 소상공인, 여성 기업 중 하나에 해당하는 업체에 최대 1000만원까지 지원한다. 단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중 1, 2차 금융지원 수혜자는 대상에서 제외된다.

융자 조건은 고정금리 2.9%에 대출기간 5년(2년 거치 3년 상환)이다. 이번 정책자금 신청·접수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을 통해 예산 소진 시까지 진행된다.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