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경 속 걸으며 휴식을”… 경북 구곡 탐방행사


경북도는 라디오 생방송 해설과 함께하는 ‘경북 구곡(九曲) 걷기 라디엔티어링’ 참가자를 모집한다고 4일 밝혔다.

‘라디엔티어링’은 라디오 생방송을 통해 퀴즈 형식으로 전달되는 통과 지점을 찾아가며 최종 목적지에 도달하는 걷기 운동이다. ‘구곡’(九曲)은 아홉 굽이라는 뜻으로 조선시대 유학자들이 깊은 산속의 경치 좋은 곳을 찾아 학문을 닦기 시작하면서 구곡문화가 유래했다. 경북도에는 도산구곡, 선유구곡 등 43개소의 구곡이 남아있어 전국 150여개 구곡 중 28%를 차지하고 있다.

이번 ‘경북구곡 걷기 라디엔티어링’은 8월 22일 안동 하회구곡을 시작으로 9월 19일에는 성주 무흘구곡(1~5곡), 9월 26일에는 문경 선유구곡, 10월 17일에는 상주 용유구곡, 10월 24일에는 김천 무흘구곡(6~9곡), 10월 31일에는 영주 죽계구곡에서 진행된다. 올해의 주제는 ‘화양연화’(花陽蓮華)로 정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지친 심신을 숲에서 치유하고 쉬어갈 수 있는 쉼에 중점을 뒀다.

매회 99명을 선착순 모집한다. 신청은 세계유교문화재단(054-851-7182·www.worldcf.co.kr)에 하면 되고 참가비는 무료다.

안동=김재산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