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서 기술 상용화까지 지원’… 경남, 중소기업 R&D사업 순항

도내 업체 기술 경쟁력 강화 도움, 수요중심형 기술사업화 지원 등 소재·부품 국산화 개발 기업도 나와


경남도의 중소기업 연구개발(R&D) 지원사업이 성과를 내고 있다. R&D 기획에서 기술 상용화까지 종합지원 체계를 구축한 이 사업을 통해 소재·부품의 국산화 개발에 나선 기업까지 나오고 있다.

경남도는 4일 도내 기업 기술경쟁력 강화를 위해 2018년 설립해 운영 중인 경남테크노파크 내 ‘중소기업 R&D 사업화 지원센터’가 중소기업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 있다고 밝혔다.

센터는 기업 중심의 원스톱 지원체계를 구축해 지난해부터 3년간 총 3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도내 중소기업의 기술개발의 애로와 현장의 요구를 분석, 차별화된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R&D 기획지원’, 기술이전과 기술사업화 공백을 최소화하는 ‘수요중심형 기술사업화 지원’, 공모사업 준비요령을 교육하는 ‘R&D 핵심인력 양성’ 등이다.

R&D기획지원은 자체 기획 역량이 부족한 중소기업의 기술사업화 기획을 지원해 정부 공모사업에 선정될 수 있도록 해 사업화 성공률을 높이고 자발적인 R&D기획을 촉진시키는 사업이다. 지난해 48개사가 3억4900만원을 지원받았다. 이들 업체는 정부공모 16과제에 선정돼 지원예산 대비 6배의 사업비인 18억6000만원의 사업비를 확보하는 성과를 달성했다.

수요중심형 기술사업화지원은 공공연구기관으로부터 이전받는 기술의 검증, 시제품 제작 지원을 통해 기술 신뢰성을 확보하고 사업화를 촉진하는 사업으로 기업당 2000만원을 지원한다.

김영삼 도 산업혁신국장은 “산·학·연 기반의 상용 R&D사업화 지원 플랫폼을 구축해 성과를 내고 있다”며 “지원센터가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지원을 바탕으로 산·학·연 가교 역할을 적극 수행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창원=이영재 기자 yj311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