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우에 떠내려온 쓰레기와 부유물이 4일 충북 제천 옥순대교 인근 충주호 수면 위를 가득 덮고 있다. 한국수자원공사는 충주댐 상류 지역 호우 상황이 종료되는 대로 쓰레기와 부유물 처리에 나설 방침이다. 뉴시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