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분적립형 분양, 무주택 ‘3040’ 희망될까

추첨 통해 분양가 25%만 내고 입주… 나머지는 4년마다 15%씩 추가 납입


정부가 4일 주택 공급 확대 방안으로 제시한 지분적립형 분양주택은 최근 집값이 급등하자 영혼까지 끌어모아 집을 산다는 무주택 3040세대를 타깃으로 서울시가 정부에 제안한 모델이다. 특히 신혼부부 등 3040 무주택자가 청약 기준으로는 점수가 낮아 불리하기 때문에 추점제 방식으로 대상자를 선정한다.

올 상반기 서울주택도시공사(SH)에서 공공분양으로 공급한 서울 강서구 마곡9단지 전용면적 59㎡에 이 모델을 적용해보면 분양가 5억원의 25%인 1억2500만원을 내면 일단 내 집이 된다. 나머지 75%는 4년마다 15%(7500만원)씩 추가로 납입하면 된다. 다만 취득하지 못한 공공지분에 대해서는 행복주택 수준의 임대료를 내야 한다. 그러나 지분이 증가하면 초기에 납입한 보증금을 돌려받아 지분 취득 비용에 보탤 수 있고, 임대료도 점차 낮아진다. 유사한 지역의 행복주택 공급 사례를 기준으로 할때 최초 입주 시 내야 하는 보증금은 1억원, 월 임대료는 14만원 수준이다.

지분 취득과 임대료를 합치면 분양받는 사람이 부담하는 금액이 나온다. 입주 시점에는 지분 취득비용과 임대보증금을 합쳐 2억2500만원을 내면 되고 지분 추가 취득 시 임대보증금을 돌려받는 금액을 공제하면 지분 15% 취득비용은 약 6000만원(연평균 1500만원 수준)이다. 목돈이 부족한 경우 임대보증금 일부를 월세로 전환할 수 있으며 최대 절반을 전환하면 총 부담액은 1억7000만원으로 줄어든다. 대신 월 임대료는 31만원으로 늘어난다.

서울시는 실수요자의 내 집 마련을 지원하기 위해 추가로 지분을 취득할 때 최초 분양가에 정기예금 금리 정도만을 가산해 받기로 했다. 10년 정도의 전매제한 기간이 지나면 주택 처분도 가능해진다. 제3자에게 주택 전체를 시가로 매각해 처분 시점의 지분 비율로 공공과 나눠 갖게 된다.

다주택자는 죄인?… 사도 팔아도 보유해도 ‘징벌적 과세’
용적률 500%·신규 택지… 2028년까지 13만2000가구+α 공급
與, 서울시 반기에 “과거 건설족 공무원들의 발호”
서울시 “공공재건축 참여 의사 밝힌 조합은 현재 없다”
서울시 “안된다” 반기… 공공재건축 벌써 제동

김재중 선임기자 j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