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주민이 5일 폭우로 침수된 강원도 철원군 김화읍 생창리의 도로에서 두 팔을 들고 트럭에 후진 신호를 보내고 있다. 철원군에는 지난달 31일부터 이날 오후까지 무려 670㎜의 폭우가 쏟아졌다. 연합뉴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