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주례 없는 결혼식이 늘고 있습니다. 결혼식에서 주례사 대신 양가 아버님 중 한 분이 축하의 말을 전합니다. 주례가 준비한 혼인서약 대신 신랑 신부 본인이 직접 작성한 혼인서약문을 읽고 서약합니다.

주례가 진행하는 혼인서약은 ‘검은 머리 파뿌리 되도록 서로를 소중히 여기며 살 것을 맹세합니까’와 같이 보통 틀에 박힌 듯한 내용입니다. 주례 없는 결혼식에선 ‘싸우면 먼저 화해하겠습니다. 분리수거는 신랑이 책임지겠습니다. 사랑한다는 말을 자주 하겠습니다’처럼 서로 의논한 서약을 합니다.

언약은 쌍방 간의 약속이고 함께 서약하는 것입니다. 하지만 하나님은 우리와 맺는 약속을 쌍방 간 언약이라고 말하지 않습니다. 내 언약, 하나님의 언약이라고 말씀합니다. 하나님의 언약은 일방적인 언약입니다. 하나님이 우리를 찾아와 맺어줬고, 십자가에서 예수님 피로 서약했습니다. 우리는 이 언약을 믿기만 하면 됩니다. 그러면 하나님이 모든 약속을 친히 다 이뤄줄 것입니다. “내가 내 언약을 나와 너 사이에 두어 너를 크게 번성하게 하리라 하시니.”(창 17:2)

손석일 목사(서울 상일교회)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