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신천지 불법행위 단죄, 특별법 제정 등 적극 모색”

이용선 의원, 신천지 피해자와 만남

신천지 피해자들과 전피연 관계자들이 10일 서울 국회 의원회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용선 의원(가운데)에게 신천지에게 받은 피해를 호소하며 이단·사이비 문제에 적극 대처해 달라고 요청하고 있다.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교주 이만희) 피해자들이 10일 더불어민주당 이용선 의원을 만나 신천지로부터 받은 피해를 호소하고 이단·사이비 집단에 대한 적극적인 대처를 요청했다. 이 의원은 현행법을 자세히 검토해 적극적인 조치가 가능한지 점검해보겠다고 답했다. 현행법으로 어려운 부분이 있다면 특별법 제정을 추진해 신천지의 불법 행위를 단죄할 여지가 있는지 살펴보겠다고도 밝혔다.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전피연·대표 신강식) 관계자들과 신천지 피해자 14명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내 이 의원실을 찾았다. 이날 만남은 전피연이 지난달 30일 ‘신천지·동방번개 대책 기자회견’에 참석한 이 의원에게 피해자들과의 만남을 요청해 이뤄졌다.

피해자들은 각각 신천지로부터 받은 피해를 이 의원에게 설명했다. 신천지 문제를 단순히 종교문제로 치부하지 말고 유사종교·사이비종교피해예방법 등 관련 법안을 마련해 적극적으로 대처해 달라고 요청했다.

오모(52)씨는 “자녀가 신천지에 빠져 몇 년째 연락 두절 상태”라며 “신천지 문제는 종교문제가 아니다. 지금도 아이들 소식을 모른 채 사는 피해 부모들은 자식을 찾는 게 가장 큰 목적이다. 신천지 피해 부모들이 길거리로 나와 피해를 호소하지 않도록 도와 달라”고 말했다.

신천지에서 빠져나온 청년들도 직접 겪은 신천지 집단의 폐해를 전했다. 이들은 한목소리로 신천지 탈퇴자들의 사회 적응을 도울 프로그램과 종교실명제 등을 담은 유사종교피해방지법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신강식 대표는 “신천지에 빠져 가출한 자녀만 2만명이 넘는다”면서 “이들 자녀에 대한 영구제명서를 써서 내보내줄 것을, 의원실 이름으로 신천지에 요청해주면 좋겠다. 유사종교·사이비종교피해예방법 등 관련 법안 마련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피해자들께서 호소한 부분은 현행법으로 대처할 수 있는지 면밀히 살펴보겠다”면서 “현행법으로도 안 된다면 특별법 제정을 통해서라도 신천지의 불법 행위를 단죄할 여지가 있는지 적극적으로 모색해보고 점검하겠다”고 답했다.

임보혁 기자 bossem@kmib.co.kr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