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KTX로 화개장터 찾은 대통령 “상인들에게 누 될까봐 못 왔다”

KTX로 767㎞ 이동… 의전 최소화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집중호우로 무너진 전남 구례군 서시1교에서 김순호 구례군수로부터 피해 복구 상황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KTX를 타고 경남 하동과 전남 구례, 충남 천안의 수해 현장을 찾았다.구례=서영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집중호우 피해가 큰 경남 하동과 전남 구례, 충남 천안을 찾아 복구 현황을 점검했다. 하루 동안 영호남과 충남 3곳 방문을 위해 KTX로 767㎞를 이동하고, 복구작업에 방해가 되지 않도록 수행 인원과 의전을 최소화했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천안 병천천 제방 붕괴 현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추가경정예산 없이도 수해 복구 지원 예산이 충분하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정치권에서 나오는 추경 이야기는 정부 재정이 부족할까봐 염려해서 제대로 하자는 취지”라며 “추경으로 가면 절차가 필요하니 시간이 많이 걸린다. 정부와 지자체 예산이 아직은 충분히 비축돼 있다”고 말했다.

이날 가장 먼저 하동 화개장터를 찾은 문 대통령은 윤상기 하동군수로부터 피해 현황 보고를 듣고선 “대통령의 현장 방문도 부담을 주거나 누가 되지 않을까 망설여지는 면이 있는데 직접 와야 재정 지원도 속도를 내지 않을까 하는 마음으로 왔다”고 말했다. 또 “화개장터는 영호남 화합의 상징이다. 온 국민이 화개장터의 피해를 안타깝게 여기고 있다”고 했다.

이어 구례 5일장을 방문한 문 대통령은 “구례군이 특별재난지역 지정을 요청했는데 피해액 계산을 안 해봐도, 눈으로만 봐도 요건에 해당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며 “특별재난지역 지원금액 기준도 높이고 여러 가지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구례 양정마을에서 지붕 위에 올라가 이틀간 버티다 구출돼 유명해진 암소가 쌍둥이 송아지를 출산했다는 소식을 듣고는 “큰 희망의 상징”이라고 말했다.

김정숙 여사도 이날 강원도 철원군 동송읍 이길리를 깜짝 방문해 수해 복구 봉사활동을 했다.

임성수 기자 joyls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