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주택자’ 되고 재신임된 노영민… 여권 내부서도 우려

후임 물색 어렵고 국정 안정 고려

사진=연합뉴스

노영민(사진) 대통령 비서실장이 결국 청와대 다주택자 매각 논란 속에서도 유임됐다. 일괄 사의를 밝힌 수석들 대부분이 교체됐지만 노 실장은 잔류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재신임을 받은 모양새가 됐다. 노 실장은 일단 올해 말까지는 자리를 지킬 것이라는 관측이 대체적이지만 여권에서도 우려가 적지 않다.

노 실장 유임 배경으로는 우선 청와대 비서진을 총괄하는 ‘비서실장’ 자리가 수석급 인사와는 달리 쉽게 교체하기 어렵고 노 실장의 대안도 뚜렷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13일 “비서실장 후보군 자체도 많지 않고 참모들 추천을 받기도 쉽지 않다”며 “비서실장 인선은 하루아침에 되는 인사가 아니다. 누구한테 조언을 받고 결정할 자리가 아니다”고 말했다.

청와대 출신 한 의원도 “청와대가 3기 체제로 원래 넘어가는 것을 준비하고 있었지만 비서실장 교체는 염두에 두지 않았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부동산 문제 등으로 청와대로서는 갑자기 사표를 내야 하는 상황들이 생긴 것이지만 노 실장을 대신할 만한 인물을 못 찾은 것 아닌가 해석한다”고 말했다.

실제로 후임 비서실장 하마평으로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등이 거론됐지만 개각 등 여러 변수가 맞물린 문제라 현실화되기 어렵다는 분석이 적지 않았다.

여당 내에선 부동산 논란이 노 실장의 책임이 아니라는 시각도 있다. 고위 공직자가 다주택을 가져선 안 된다는 권고 자체가 틀린 것은 아니라는 것이다. 한 의원은 “문 대통령이 아직은 노 실장을 신임하는 게 아닌가 싶다”며 “이번에 노 실장한테 책임을 물어야 할 사안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야당이 부동산 실정의 책임을 물어 사퇴를 요구하고 있는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 대해서도 “경제사령탑으로서 총체적 역할을 잘하고 있다”고 말했다. 노 실장 재신임과 같은 맥락으로 해석된다.

노 실장 유임이 정무수석, 민정수석 등 핵심 참모가 대거 교체된 상황에서 업무 공백과 국정 안정을 고려한 것이라는 시각도 있다. 여당의 한 의원은 “수석 5명을 교체한 것은 전면적 교체”라며 “모든 수석이 거의 다 교체됐으면 비서실장 정도는 이분들의 업무 공백을 메울 때까지는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반론도 있다. 문 대통령이 기존 측근 그룹에만 의존하고 있다는 우려는 여권에서도 나온다. 여권 관계자는 “사람을 찾으려면 왜 없겠나. 기존 인사풀을 넓히지 않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다른 관계자도 “일괄 사의라는 것도 이미 바꾸기로 했던 수석들을 바꾸고 김조원 전 민정수석을 밀어내기 위한 것이 됐다”며 “비서실장을 염두에 두고 있던 인물을 적절한 시기에 바꾸면 되는 것인데 미루는 이유를 알 수가 없다”고 했다.

미래통합당은 “‘집’과 ‘직’이 거래되는 듯한 현실에 국민들은 냉소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배준영 통합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문 대통령은 이제 무주택자가 된 노 실장을 내보내기는 너무 야속하다는 생각을 했을 것”이라며 “그럼 수석 총사퇴의 변이었던 종합적인 책임은 대통령이 진다는 것인가”라고 물었다. 이어 “청와대와 내각의 경제팀도 고집스레 유임시킬 듯하다. 아무 설명 없는 유임 결정도 고구마 먹은 듯 갑갑한 인사”라고 논평했다.

민심 역주행… 文, 노영민 결국 재신임

임성수 신재희 김경택 기자 joyls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