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 바이든 “남편이 美 치유할 것”… 클린턴 “트럼프 백악관 혼돈뿐”

질, 텅빈 교실서 감성 연설

미국 민주당 전당대회 이틀째인 18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대선 후보의 아내 질 바이든 여사가 온라인 생중계로 찬조연설을 하고 있다. 질은 영어교사로 일했던 월밍턴의 고등학교 빈 교실을 연설 장소로 선택해 코로나19로 인한 상처를 보여주고 이를 치유할 후보로 바이든 지지를 호소했다. EPA연합뉴스

18일(현지시간) 미국 민주당 전당대회 둘째 날의 하이라이트는 대선 후보 경선 결과를 발표하는 ‘롤 콜’(Roll Call·호명) 투표였다. 50개주를 포함해 워싱턴DC, 미국령 등 총 57개 지역의 대의원 대표는 이날 알파벳 순서에 따라 화상으로 등장해 지역에서 치러진 민주당 경선에서 어떤 후보가 대의원을 얼마나 확보했는지를 발표했다. 그러면서 바이든을 호명할 땐 “우리의 다음 대통령 조 바이든”이라고 불렀다.

이날 지지연설에서 바이든의 아내 질 바이든 여사는 마지막 연사로 나섰다. 질 바이든은 1990년대 영어교사로 일했던 윌밍턴의 한 고등학교 빈 교실에서 생중계로 연설했다. 연설 장소로 코로나19로 텅 빈 교실을 선택함으로써 공동체 구성원을 잃은 상실감을 나타낸 것이다.

질 바이든은 “우리가 지고 있는 짐이 무겁다. 우리는 강한 어깨를 가진 누군가가 필요하다”며 남편의 아픈 가족사 극복 경험을 소개했다. 바이든은 1972년 교통사고로 아내와 13개월 된 딸을 잃은 뒤 1975년 질 바이든을 만났다. 질 바이든은 “남편 조에게 이 나라를 믿고 맡긴다면 그가 우리 가족에게 했던 일을 당신의 가족을 위해서도 할 것이라는 점을 나는 안다”면서 “우리를 하나로 모으고 온전하게 만드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전날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부인 미셸 오바마 여사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해 “미국에 맞지 않는 대통령”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면 질 바이든은 감성적인 연설로 왜 바이든이 ‘트럼프의 대항마’인지 설득하는 데 주력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질 바이든은 텅 빈 교실에서 올해 우리가 잃어버린 모든 것을 보여줬다”며 “바이든이 망가진 가족을 온전히 만들었듯 이 나라를 고칠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지지연설에 나선 지미 카터(왼쪽)·빌 클린턴 전 대통령. EPA연합뉴스

빌 클린턴 전 대통령도 이날 연설에 나섰다. 그는 “트럼프의 백악관 집무실은 폭풍의 중심이고 혼돈만 있을 뿐”이라며 “지금 같은 시기에 대통령 집무실은 지휘센터여야 하는데 트럼프는 책임을 전가하기만 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우리와 그들을 나누는 트럼프의 미국, 모두가 함께 살아가고 일하는 바이든의 미국이 있다”며 “우리의 선택은 바이든”이라고 강조했다. 생존한 전직 대통령 중 최고령인 지미 카터(95)도 “바이든은 미국의 위대함을 회복할 수 있는 경험과 성격, 품위를 갖고 있다”고 바이든에게 힘을 실어줬다.

민주당은 이날 당 소속 차세대 정치 지도자들의 기조연설 자리도 만들었다. 한국계 신인 정치인 샘 박(34) 조지아주 하원의원이 민주당 ‘라이징 스타’ 17인에 이름을 올렸다.

이날 전당대회에서는 바이든의 대선 공약이라고 할 수 있는 민주당 정강정책이 채택됐다. 유행병 대응과 경제, 의료, 형사 사법, 기후, 이민, 교육, 외교정책, 투표권, 시민권 등 10개 분야에 대한 정책 지향을 제시한 것으로 폭스뉴스 등은 미국 역사상 가장 진보적인 정강정책이라고 평가했다.

바이든, 3수 만에 후보 공식 지명… 美 ‘대선 블랙홀’로

이형민 기자 gilel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