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교수연합 “차별금지법 반대” 317개 대학 1800여 교수들 성명


전국 317개 대학 1857명의 교수가 포괄적 차별금지법에 반대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진정한 평등을 바라며 나쁜 차별금지법을 반대하는 전국연합’(진평연) 교수모임과 동성애동성혼합법화반대 전국교수연합(동반교연)은 20일 서울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당이 발의한 차별금지법안 반대 의사를 밝혔다(사진).

교수들은 “차별금지법이 차별금지 사유를 법률적으로 정당화해 도덕적 정당성을 부여한다”면서 “이렇게 되면 사상의 자유시장의 본질을 파괴하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교수들은 특정 가치관을 법으로 강제하려는 시도가 자유민주주의의 최대 적인 전체주의 독재를 초래하고 사회적 갈등을 심화시킬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들은 “차별금지법은 동성 간 성행위가 옳지 못하다고 생각하는 대다수 국민을 차별로 몰아 법적으로 금지, 처벌하게 한다”면서 “이렇게 되면 동성애 옹호·지지의 자유만 허용되고 반대가 금지되는, 동성애 전체주의적 독재를 초래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백상현 기자 100sh@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