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신대 ‘3WAYS’ 방식 강의

대면·온라인·실시간으로 2학기 진행


웨스트민스터신학대학원대학교(웨신대·총장 정인찬)는 올해 2학기 강의를 대면·온라인·실시간 등 ‘3WAYS’ 방식으로 진행한다고 23일 밝혔다. 대면 강의를 원하는 학생들은 현장 수업에 참여할 수 있다. 학교는 방역을 위해 강의실마다 아크릴 투명막을 설치하고 학생 정원수의 3분의 1 이내에서 현장 수업을 할 예정이다. 온라인 강의는 교수들이 사전에 녹화한 강의로 진행된다. 학생들은 언제 어디서나 스마트기기로 수업을 들을 수 있다. 또 유튜브와 화상강의 앱을 활용해 전체 학생 수업, 예배, 채플, 특강은 실시간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정인찬 총장은 “지난 학기 코로나 발생 이후 발 빠르게 비대면 수업(사진)을 진행했다”며 “하지만 비대면 강의가 계속되자 학생들이 피로감을 호소했고 그래서 대면과 비대면을 병행한 입체적인 수업방식을 고민하게 됐다”고 말했다. 정 총장은 “우리는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언택트 시대’를 살아가고 있기 때문에 교육 패러다임의 변화도 불가피하다”며 “최선의 교육시스템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전병선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